이상엽 KAIST 교수, 에니 상 수상자 선정

환경, 에너지 분야 노벨상으로 불려···지속가능한 에너지 개발 공로 인정
이상엽 교수가 지속가능한 에너지 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 에너지 분야 노벨상으로 불리는 상을 수상했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이상엽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가 에니 상(Eni Awards)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탈리아의 다국적 국영 에너지 기업인 에니(Eni) 사는 원유, 천연가스, 전기 등을 생산하는 세계적 에너지 기업이다. 지난 2008년부터 에니 상을 제정해 매년 에너지와 환경 분야에 혁신적인 연구 개발을 이룬 과학자들을 시상하고 있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에니 상은 에너지 트랜지션(The Energy Transition), 에너지 프론티어(The Energy Frontiers), 어드밴스드 인바이런멘탈 솔루션(The award for Advanced Environmental Solutions) 등 3개 분야로 나눠져 있다. 이 중 이상엽 특훈교수는 어드밴스드 인바이런멘탈 솔루션 상을 수상했다. 

에니 상 위원회는 이 교수의 혁신적 연구 성과가 지속가능한 에너지 개발에 새로운 장을 열었고, 기술적 완성도와 경제적 가치 측면에서 선도적이라는 점에서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미생물 대사공학을 통해 재생 가능한 자원으로부터 다양한 화학 물질, 연료, 재료를 생산하는 지속한 가능한 미생물 공정을 개발해 인류가 직면한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해결책들을 제안하고 있다.

미생물로 만들기 어려웠던 화합물을 효율적으로 생산하는 '시스템 대사공학'의 창시자로 다양한 유기산, 고분자 단량체, 산업적 용매, 연료, 천연물과 같은 화학물질을 미생물 기반으로 생산했다.

또 천연 고분자와 비 천연 고분자를 직접 발효를 통해 생산하는 많은 균주와 공정들을 개발했다.

이 교수는 "연구실에서 학생 연구원들과 함께 노력해 얻은 시스템 대사공학 연구결과들이 세계 학계와 기업에서 환경 친화적인 기여도가 큰 성과들로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바이오 기반 친환경 물질을 개발해 환경 분야와 차세대 에너지 발전에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사진=KAIST 제공>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특훈교수.<사진=KA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