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꼬집으면 반응한다" 3차원 코팅 '로봇피부' 개발

스티브 박 KAIST 교수 "감각 느끼는 로봇 상용화 기대"
다양한 코팅법을 활용한 로봇피부의 제작과 로봇피부 신호 확인. 목각 손 모형에 개발된 로봇피부 용액을 뿌린 뒤 가열해 3차원 표면에 로봇피부를 형성시켰다. 손가락이 구부러짐에 따라 로봇피부에 인장력이 가해져 신호가 바뀌었다. 또 로봇피부 용액을 이용해 원하는 모양의 로봇피부 제작이 가능하다.<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다양한 코팅법을 활용한 로봇피부의 제작과 로봇피부 신호 확인. 목각 손 모형에 개발된 로봇피부 용액을 뿌린 뒤 가열해 3차원 표면에 로봇피부를 형성시켰다. 손가락이 구부러짐에 따라 로봇피부에 인장력이 가해져 신호가 바뀌었다. 또 로봇피부 용액을 이용해 원하는 모양의 로봇피부 제작이 가능하다.<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팀이 꼬집으면 반응할 수 있는 로봇피부를 개발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스티브 박 KAIST 교수와 김정 교수 공동 연구팀이 3차원 표면에 코팅이 가능하며 자극을 구분하는 로봇피부를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과학기술계는 인간과 같은 기능을 가진 '휴머노이드', 몸에 착용하는 '헬스케어 장치' 등 인간처럼 촉각을 구현하려는 연구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연구팀은 로봇의 복잡한 형상에 균일하게 코팅할 수 있는 로봇피부를 개발했다. 균일하게 코팅해야 로봇피부에 가해진 자극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개발된 로봇피부 용액을 원하는 물체에 뿌린 뒤 굳히면 로봇피부가 형성된다. 매우 간편한 용액공정을 통해 제작하므로 저비용으로 대면적·대량생산이 가능하다. 또 복잡한 형태를 지닌 로봇에도 적용할 수 있다.

특히 로봇피부는 인간과 같이 압력과 마찰을 구분해낸다. 수직 압력과 마찰에 대해 로봇피부의 내부구조가 각각 다르게 변형되기 때문에 이들을 구분할 수 있다.

또 의료영상 기법 중 하나인 전기임피던스영상(EIT) 기술을 이용함으로써 복잡한 전기 배선 없이 로봇피부에 마찰이 가해지는 곳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스티브 박 교수는 "개발된 로봇피부는 저비용으로 대량생산이 가능하며 복잡한 3차원 표면에도 손쉽게 코팅이 가능하다"라며 "로봇피부의 상용화에 한 걸음 가까워질 수 있는 원천기술"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오진원 석사과정, 양준창 박사과정이 공동1저자, 박현규 석사과정이 공저자로 참여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ACS 나노(ACS Nano)'에 지난달 28자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