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올림피아드 참가학생 3명중 1명, 의약계열 진학"

[국감]이상민 의원··· "우수 이공계 인재의 공학·자연계열 유치 방안 마련해야"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참가 학생 상당수가 의약계열로 진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이상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회의원실에 의하면 지난해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참가 진학자 대상자 23명중 8명이 의약계열로 진학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3년에는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참가 진학대상자 35명중 6명이 의약계열로 진학해 17%에 불과했지만, 5년사이에 진학대상자 23명중 8명이 의약계열로 진학해 35%로 두배 비율로 증가했다.

특히 자연계열 진학생 비율이 줄어들고, 의약계열 진학생 비율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상민 의원은 "우수 인재가 자연계열을 외면하고, 의약계열 진학이 늘어나고 있어 우려가 크다"며 "우수 이공계 인재가 공학·자연계열로 올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고, 과기부가 과학자가 존경받을 수 있고, 안정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연도별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참가자 학생 계열별 진학 현황.<자료=이상민 의원실 제공>연도별 국제과학올림피아드 참가자 학생 계열별 진학 현황.<자료=이상민 의원실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