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UNIST 캠퍼스에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설치

기업 미코와 공동연구 MOU 체결···실증 연구도 추진
UNIST 캠퍼스 건물에 SOFC(고체산화물 연료전지)를 설치하고, 실용화 연구도 시작된다. 

UNIST(총장 정무영)는 5일 학내 학술정보관에서 미코와 공동연구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미코는 2kW급 SOFC 설비를 무상으로 과일집(과학이 일상으로 들어오는 집)에 설치한다. 이 설비를 중심으로 미코와 김건태 UNIST 에너지·화학공학부 교수의 공동 연구가 추진된다. 설비 가동에 필요한 연료 공급 라인은 경동도시가스에서 지원한다.

SOFC는 수소나 탄화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만드는 일종의 발전기다. 고체산화물을 전해질로 이용하며, 다른 연료전지에 비해 발전효율이 높다. 수소뿐 아니라 천연가스 같은 탄화수소도 연료로 쓸 수 있다.  

김건태 UNIST 교수팀은 지난 2015년 천연가스를 직접 연료로 써도 안정적인 SOFC용 전극을 개발한 바 있다.

이 기술은 SOFC 산업화를 앞당겼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실제 시스템에 적용하기 어려웠다. 이에 김 교수팀은 앞으로 기술을 미코의 SOFC 설비에 적용하며 실용화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건태 교수는 "LPG나 LNG 등을 곧바로 연료로 쓰는 SOFC 시스템이 완성되면 도시가스 라인을 활용한 연료전지 작동 가능하다"며 "수소 생산과 유통이 원활해지는 수소사회가 올 때까지 천연가스를 쓰면서 수소 활용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후에는 수소를 쓰는 방식으로 활용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일집에 설치된 SOFC 시스템은 이 건물에서 생산되는 바이오 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이 건물은 3명이 동시에 거주할 수 있는 '생활형 실험실'로 인분을 에너지로 전환해 활용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미코는 순수 국내 기술로 고체산화물 연료전지 시스템을 개발한 기업이다. 개발한 2kW급 SOFC 시스템은 정격 출력에서 51.3% 발전효율을 나타내 국내 공식 최고 효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용화한 일본 교세라의 3kW 건물용 SOFC 시스템의 발전효율(52%)과 비슷한 수준이다. 

최성호 미코 박사는 "새로 설치할 시스템은 국내 최초로 가스안전공사의 인증을 받은 제품으로 SOFC의 실용화를 추진하고 나아가 바이오가스의 적용, 이산화탄소 포집으로 고효율 분산 발전시스템 기술을 제시할 예정"이라며 "수소 외에 다양한 연료를 쓸 수 있는 SOFC의 장점을 이용하면서 SOFC 기술도 발전시킬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UNIST는 5일 미코와 고체 산화물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과 응용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UNIST 제공>UNIST는 5일 미코와 고체 산화물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과 응용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UNIST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