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내년 과기부 예산 14조8천억원···기초·미래기술 집중

과기부 8일 국회 본회의 의결···정부 R&D 예산은 '20조5300억원'
내년 과기부 예산이 14조8485억원으로 확정됐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제공>내년 과기부 예산이 14조8485억원으로 확정됐다.<사진=이미지투데이 제공>

내년 과기부 예산이 14조8485억원으로 확정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지난 8일 '2019년도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주제로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내년 예산이 '14조8485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올해 예산인 14조1268억원보다 7217억원(5.1%) 증액된 규모다.

아울러 내년 정부 R&D 예산은 '20조5300억원'으로 올해 예산 대비 8600억원(4.4%) 증액됐다.

내년 과기부는 '데이터·AI 경제 구현'에 예산을 투입한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자원인 데이터의 구축·유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대비 58.9% 증액된 총 7200억원을 투입한다.

데이터의 생산·구축·분석 활용을 지원하는 빅데이터 센터·플랫폼을 육성할 예정이다. 또 중소·벤처기업의 데이터 구매와 가공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을 신규 추진할 방침이다.

'연구자 중심 기초연구 강화'를 위한 예산도 투입된다. 창의적·도전적 연구기회 확대를 위한 연구자 주도 자유공모형 기초연구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다. 예산은 올해 대비 23.5%가 증액된 총 1조2000억원이 투입된다.

특히 개인 기초 연구사업의 경우 정부안 편성시 올해 대비 26.7% 증액된 9595억원으로 편성된데 이어 국회 심사과정에서 201억원이 추가로 증액됐다. '2022년까지 연구자 주도 예산 2배 확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

'미래유망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예산이 투입된다. 바이오·헬스 등 혁신성장 선도사업의 조기 성과 가시화를 위한 투자를 확대한다. 또 수소에너지 차세대 기술 등 미래 유망기술에 대한 지원을 강화함과 동시에 우주·원자력 등 국가 전략 기술육성을 위한 지원도 지속 추진한다. 올해 대비 3% 증액된 1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4차 인재 양성·유치'를 위해 예산이 분배된다. 빅데이터·AI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의 혁신인재 양성과 혁신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해외 우수인재를 유치하는 사업에 올해 대비 29.2% 증액된 2510억원이 투입된다.

전성배 과기부 기획조정실장은 "내년 예산의 국회확정을 계기로 혁신성장 성과창출을 더욱 가속화하겠다"라며 "신규 사업과 대규모 증액 사업들에 대해 남은 한달간 사업계획을 보다 구체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