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와이바이오로직스-바이오큐어팜 '항암제 공동연구'

'면역관문억제제'·'CAR-T 치료제 병용투여제' 연구 업무협약 체결
지난 1일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큐어팜이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와이바이오로직스 제공>지난 1일 와이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큐어팜이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와이바이오로직스 제공>

대덕 바이오 벤처 두 곳이 암 치료제 공동연구를 위해 손을 잡았다.
 
와이바이오로직스(대표 박영우)와 바이오큐어팜(대표 이상목)은 지난 1일 양사가 자체 개발한 '항 PD-1 면역관문억제제 YBL-006'과 '항 CD-19 CAR-T 세포 치료제'의 병용투여제로서 개발 가능성을 검증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PD-1은 활성화된 T세포(면역세포)의 표면에 있는 단백질이다. 해당 단백질이 암세포의 표면에 있는 단백질인 PD-L1, PD-L2가 이와 결합하면 T세포는 암세포를 인식하지 못하며 무력화된다.

와이바이오로직스가 개발한 YBL-006은 T세포의 PD-1 수용체에 달라붙어 암세포가 T세포를 무력화시키는 과정을 억제한다. 같은 기전의 대표적인 블록버스터 항체로는 옵디보와 키투르다가 있으며 두 약품은 현재 면역항암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CAR-T 세포 치료제는 환자의 혈액에서 T세포를 추출한 뒤 암세포에 반응하는 수용체 DNA를 T세포에 주입해 암세포를 인식하도록 변형시킨다. 이후 다시 환자의 몸속에 이를 투여하는 혁신적 치료제로 현재 면역항암제의 또 다른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바이오큐어팜은 anti-CD19 CAR-T 세포 치료제에 대해 난치성 급성 백혈병 등 혈액 암 치료제의 개발과 전임상 시험을 완료했고,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현재 면역항암제 시장의 패러다임을 변형시키고 있는 두 가지 트렌드의 융합 가능성을 검증하기로 협의했다.

이를 위해 공동으로 전임상을 진행하는 한편 최적화된 병용 치료요법을 위한 작용 기전과 바이오 마커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