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스트레스 호르몬' 몸속 센서로 실시간 측정한다

김태일·최영진 교수 연구팀 "스트레스 질병화 막는다"
스트레스 질환에 대한 코티졸의 역할.<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스트레스 질환에 대한 코티졸의 역할.<사진=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팀이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센서 시스템을 구현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김태일 성균관대학교 교수, 최영진 세종대학교 교수 공동 연구팀이 동물 체내에 삽입 가능한 유연한 전자소자로 부신의 전기생리학적 신호를 검지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졸을 간접 측정했다고 8일 밝혔다.

코티졸은 스트레스 상황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지속적으로 과도하게 분비되면 만성질환과 우울증을 유발한다. 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코티졸 분비량을 검지하는 것은 쉽지 않다. 기존의 타액이나 혈액을 이용한 측정 방법은 실시간 모니터링이 불가능하고 검지 해상도가 낮은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유연한 플라스틱으로 구성된 전자소자를 개발해 부신 피질과 수질에서 코티졸을 분비할 때 나오는 전기신호를 측정했다. 개발된 시스템은 체내에 완전히 삽입된 채 부신의 전기신호를 외부 장치에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시스템은 생체 친화적이어서 살아 움직이는 동물에서도 9주 이상 원만히 작동할 뿐 아니라 동물의 생존율도 매우 높았다.

김태일 교수는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부신의 호르몬 분비를 파악하는 기본 연구"라며 "여타 다른 생체기관의 호르몬 조절 연구까지 파급효과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영진 교수는 "향후 의학적으로 환자 모니터링에 적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검지 과정을 역이용하면 간단한 전기자극을 통해 스트레스가 질병화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에 7일자 논문으로 게재됐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