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원자력학회 "산업체도 '위기', 신한울 3·4호기 재개해야"

17일 성명서 내고, 에너지전환정책 공론화와 건설 재개 촉구
"정부의 무리한 에너지전환정책으로 원자력 산업체도 위기에 직면해 있습니다. 분야 특성상 1~2년을 버티기 어려운 구조입니다. 한국전력, 한국수력원자력 등 공기업은 경영이 악화되고, 두산중공업 등 산업체는 원자력 비즈니스를 접거나 포기해야 하는 실정입니다."

송종순 한국원자력학회 소통위원회 위원장은 이같이 산업계 현황을 설명했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기조를 지속하는 가운데 한국원자력학회(회장 김명현)는 17일 '최근 탈원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정부의 탈원전정책 공론화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촉구했다. 

학회는 성명서에서 "최근 개최된 '탄소제약사회에서 원자력의 미래' 심포지엄에 참여한 미국 MIT 교수단에게서 한국 원자력 기술의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인했다"면서 "예쭝광 대만 칭화대 교수가 발표한 대만 사례에서 보듯이 급진적 탈원전은 부작용을 초래하며, 대만은 국민투표로 탈원전 시행 법조항을 폐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주 에너지전환정책의 부분 수정을 제안한 송영길 의원의 의견에 공감한다"면서 "그동안 에너지전환정책이나 탈원전 정책은 심도 있게 논의된 적이 없었고, 국내 환경과 조건, 현실을 도외시한채 외국 사례와 왜곡된 정보로 급조됐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가 최근 미세 먼지와 탈원전은 무관하다고 발표했지만 지난해 원자력 발전량 감소가 그대로 LNG 발전량 증가로 이어졌기 때문에 무관하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LNG도 대량의 초미세 먼지를 배출해 원거리 석탄 발전보다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엄밀한 인과관계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15일 경제계 지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님께서 신한울 3,4호기에 대해 언급한 내용에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원전 건설 없이 국내 원전 산업 경쟁력 유지는 불가능하며,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여부와 합리적 에너지정책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기 위한 공론화를 시작해주길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자력 학계를 중심으로 발족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 운동 본부'의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 운동'은 17일 현재 총 서명자수 32만명을 돌파했다. 

청원 신청일 30일 내 성명자가 20만명을 넘으면 청와대의 수석, 각 부처 장관 등 책임자가 답변해야 한다. 송종순 한국원자력학회 소통위원회 위원장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 국민 생각 간 괴리감을 좁혀야 한다"면서 "청와대 답변이 가능한 20만명 서명을 돌파해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지만 앞으로 60만명 서명을 돌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