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카드뉴스]시간이 만드는 맛, 어머니의 식혜

'패스트푸드'화 되는 요리 문화 속 '슬로우푸드'의 의미
남선 디자이너, 이다은 인턴 기자 lwh3756@HelloDD.com 입력 : 2019.01.21|수정 : 2019.01.21
반숙은 8분, 완숙은 11분.
계란을 삶을 때 원하는 형태에 따라 걸리는 시간입니다. 이외에도 다양한 요리들이 최적의 시간 레시피를 가지고 있습니다.

바쁜 일상 속 빠르고 간편한 '패스트푸드' 열풍이 지나고, 다시 '슬로우푸드'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는데요. 요리에서 시간이 갖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모바일로 보기
 
 
남선 디자이너, 이다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