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보행자 30m 이내로 차량 근접하면 'LED 등 반짝'

김종훈 건설연 박사, 차세대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 시스템 개발
사람과 사물에 대한 판별력이 뛰어난 '열화상 카메라'가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보행자를 인식하는 순간 횡단보도 양측면 노면에 매설된 고휘도 'LED 바닥경광등' 작동된다. <사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사람과 사물에 대한 판별력이 뛰어난 '열화상 카메라'가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보행자를 인식하는 순간 횡단보도 양측면 노면에 매설된 고휘도 'LED 바닥경광등' 작동된다. <사진=한국건설기술연구원 제공>

최근 5년간 보행자 사망사고 중 횡단보도에서 사망한 비율은 52.9%. 횡단보도에서의 보행자 안전이 시급한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횡단보도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는 획기적 기술을 구현했다.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은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차량의 감속을 유도해 보행자 교통사고를 줄일 수 있는 '차세대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종훈 건설연 박사 연구팀은 운전자에게는 경보등, 전광표지 등을 이용해 보행자의 유무를 알리고, 보행자에게는 접근 차량의 시각·청각·촉각 신호를 전달하도록 했다. 

사람과 사물에 대한 판별력이 뛰어난 '열화상 카메라'가 횡단보도에 접근하는 보행자를 인식하는 순간 횡단보도 양측면 노면에 매설된 고휘도 'LED 바닥경광등' 작동된다. 

이 경보등은 야간 기준 50m 밖에서도 인식할 수 있으면서도 운전자의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수준의 빛을 발산한다. 또 차량이 횡단보도 30m 전방 접근 시 보행자의 횡단을 알리는 도로 전광표지(VMS)가 깜빡거리며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한다.

해당 기술을 총 1000여 대의 차량에 설치하고 효과를 분석한 결과 83.4%의 차량이 보행자를 인식하고 감속했다. 제한속도 50km/h의 도로 실험구간에서 조사된 차량의 평균 속도는 26.8km/h였다. 운전자가 제한 속도의 절반 수준으로 감속하며 운전한 셈이다. 설치 이전 평균속도 32km/h에 비하면 20% 가까이 감속하는 효과가 나타났다.

아울러 보행자에게는 시각·청각·촉각을 이용한 3중 경보시스템이 작동된다. 시속 10km/h 이상의 차량이 접근하면 횡단보도 바닥 면에는 경보 이미지를 표시하고, 스피커에서는 위험 알림 경보가 울린다. 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진동과 경보 메시지를 전한다. 3중 경보시스템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보행자, 어린이, 노약자에게 효과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훈 건설연 박사는 "보행자 사고 다발 지역인 비신호교차로에 해당 기술을 설치하면 효과가 탁월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운전자가 내비게이션 앱으로 경보를 확인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위험 상황 인지 시 차량 자동제어까지 가능하도록 추가 개발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차세대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 시스템' 기술은 고양시 관내 중소기업인 '아이티에스뱅크'와 공동 개발한 것으로 고양시·일산서부경찰서의 협조로 지난해 10월부터 일산 백병원 앞에서 시범 설치, 운영 중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