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행성관절염' 발병 원인은 '콜레스테롤'

전장수 GIST·류제황 전남대 교수, 원인 규명···동맥경화와 유사
"퇴행성관절염 예방·치료에 새로운 실마리 제공 기대"
퇴행성관절염의 퇴행연골 이미지.<사진=과기부 제공>퇴행성관절염의 퇴행연골 이미지.<사진=과기부 제공>

국내연구팀이 퇴행성관절염의 원인을 규명했다. 이에 따라 퇴행성관절염의 예방·치료법 연구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전장수 GIST 교수와 류제황 전남대 교수 공동연구팀이 퇴행성관절염의 발병원인을 규명했다고 7일 밝혔다.

관절 연골이 점진적으로 닳아 없어져 유발되는 퇴행성관절염은 대표적인 퇴행성 질환이다. 하지만 명확한 발병원인이 밝혀지지 않아 근본적인 예방·치료법이 개발되지 않고 있었다.

콜레스테롤은 생명유지에 필수적이지만 동맥경화, 치매 등의 퇴행성 질환을 유발한다. 따라서 퇴행성관절염과의 상관관계 가설도 존재하지만, 증명되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연구팀은 상관관계 규명을 위한 실험을 시작했다. 콜레스테롤 식이요법을 실시한 생쥐는 퇴행연골에 콜레스테롤이 비정상적으로 증가했다. 연골기질 분해와 관련된 다양한 효소들이 발현됐고 연골조직이 파괴됐다.

콜레스테롤 수산화 효소가 결핍된 생쥐는 퇴행성관절염의 발병이 현저히 억제됐다. 반대의 경우에는 퇴행성관절염이 현저히 증가했다. 이를 통해 사람에서도 퇴행성관절염 발병기전의 개연성이 있다고 증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퇴행성관절염이 단순히 노화에 따른 부수적인 질병이 아님을 밝혀냈다. 동맥경화처럼 콜레스테롤 대사로 유발되는 대사성 질환임을 규명했다.

전장수·류제황 교수는 "이번 연구는 퇴행성관절염 예방·치료법에 새로운 실마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기부와 기초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7일자로 게재됐다.

콜레스테롤에 의한 퇴행성관절염 유발 모식도.<사진=과기부 제공>콜레스테롤에 의한 퇴행성관절염 유발 모식도.<사진=과기부 제공>
남연우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