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인체통신 기반 '터치케어' 기술개발···손목시계 탑재

ETRI, 디엔엑스 기술 이전·협력으로 터치워치 개발
노인복지센터 시범서비스 계획 중, 사업화도 추진
'터치태그'가 탑재된 손목시계를 스마트폰과 연동시킨 모습.<사진=ETRI 제공>'터치태그'가 탑재된 손목시계를 스마트폰과 연동시킨 모습.<사진=ETRI 제공>

국내연구진이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분석하는 칩을 개발해 손목시계에 탑재했다. 향후 '노인 돌봄 서비스'등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이재진 SoC설계연구그룹 연구진이 인체통신 원천기술을 이용, 사용자가 일상생활에서 사물을 접촉하면 행동이 파악되는 '터치 케어(Touch care)'기술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기존 유사기술은 카메라와 동작 센서 기반 기술이 대부분으로, 실내에서의 활동여부 정도만 파악이 가능했다.

이번에 개발된 인체통신 기술은 기존 무선통신과 달리 사람의 몸을 신호전달 채널로 이용한다. 인체의 접촉으로 통신이 이뤄져 연결절차가 간단하고 보안성이 높다. 이 기술은 일상생활을 데이터로 수집해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연구진은 10년 이상의 연구개발로 인체통신 기술의 원천특허·기술을 확보했다. 지난해에는 원천기술을 원칩(One chip)으로 구현해 칩 개발을 완료했다. 이후 디엔엑스에 기술을 이전·협력해 터치태그와 터치워치를 개발했다.

터치태그는 스티커 형태의 태그로 개발돼 사용자가 원하는 사물에 손쉽게 탈·부착이 가능하다. 내부에 인체통신 송신모듈을 탑재하고 있다. 터치워치는 디엔엑스의 손목밴드형 워치에 ETRI의 인체통신 칩을 탑재했다.

터치태그와 터치워치를 이용해 수집된 데이터는 서버로 전송돼 사용자의 생활패턴을 분석한다. 약 복용 횟수, 식사 횟수, TV·에어컨 사용정보 등을 파악한다. 응급알림 서비스를 통한 사고 예방도 가능하다.

연구진은 터치케어 서비스의 상용화를 위해 노인복지센터에 시범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사업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형일 ETRI 책임연구원은 "고령화 사회에서 노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독거노인 돌봄 서비스 등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며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향으로 인체통신 기술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터치케어 기술은 오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 전시해 기술을 홍보, 글로벌 기업과의 사업화를 도모할 예정이다.

온바디 인체통신 기술을 이용한 노약자의 행동 상황 데이터 수집과 그에 따른 대응.<이미지=ETRI 제공>온바디 인체통신 기술을 이용한 노약자의 행동 상황 데이터 수집과 그에 따른 대응.<이미지=ETRI 제공>
남연우 수습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