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해외 진출' 건설기업 필요 정보 한 눈에

건설연,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 확대 개편
건설연이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을 확대 개편했다.<사진=건설연 제공>건설연이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을 확대 개편했다.<사진=건설연 제공>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은 중소·중견기업을 위해 해외 거점국가별로 맞춤형 기술정보를 제공하는 '해외건설엔지니어링 정보시스템(OVICE)'을 확대 개편해 11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이날 밝혔다.

OVICE는 해외진출 시 필수적인 업무정보 수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중견 건설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개시한 정보제공 시스템이다. 해외진출 대상국가의 법·제도, 인허가, 입찰·계약, 설계, 사업관리(자재, 장비, 노무, 세금 등) 등 기술정보 및 실제 사례를 홈페이지를 통해 구체적으로 제공중이다.

이번에 확대 개편되는 OVICE 주요 내용은 ▲정보제공 거점국가 및 정보량 증대 ▲해외진출 가이드북 제공 확대 ▲맞춤형 정보서비스 제공·확대다.

우선 스리랑카,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등 3개 거점국가를 추가해 총 12개 거점국가(동남아시아 6, 서남아시아 1, 중앙아시아 1, 유럽 1, 아프리카 1, 북미 1, 남미 1)별로 필요정보를 찾아볼 수 있도록 했다. 제공 정보도 약 1만여건→1만4000건으로 40% 확대하고 거점국가 건설관련 법률정보는 최신정보로 갱신했다. 

또 '해외진출 가이드북'을 기존 9개국에서 12개국(스리랑카, 캄보디아, 우즈베키스탄 추가)으로 확대 제공한다. 해외진출 가이드북은 거점국가별로 건설관련 법체계, 인허가 관련 사항, 주요 관습 및 시장정보 등이 수록된 종합안내서다. 

이 외에도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프로젝트 업무단계별 의사결정 및 사업추진에 활용 가능한 '맞춤형 정보서비스 기능'을 기존 6개국에서 터키, 케냐, 스리랑카, 캄보디아 등 4개국을 추가해 10개국으로 확대 제공한다.

한승헌 원장은 "올해도 파키스탄, 탄자니아, 콜롬비아의 3개 거점국가 정보 수집을 중점 추진하고 제공정보량도 1만8000여건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우리 중소·중견 건설기업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인 정보 확대와 서비스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