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해양생물자원관, 말레이시아에 공동연구소 개소

공동연구소 구축 통해 해양생물 자원 확보 용이
인근 해역에 1000여 종 어류, 15만여 종 무척추동물 서식
해외의 해양생물자원 확보가 한층 수월해질 전망이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사바대학교 보르네오 해양연구소에서 공동연구소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해양생물자원을 확보하고 다양한 연구를 진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말레이시아 사바주 인근 해역에는 1000여 종의 어류와 15만여 종의 무척추동물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유용 해양생물자원 개발이 기대된다. 

이번 공동연구소 개소는 지난해 5월부터 시작된 두 기관의 상호협의 결과다. 지난해 11월에는 해양생물자원관 연구진이 공동연구소 인근 해역과 말레이시아 대학을 직접 방문해 공동연구소로서 적합성을 검토한 바 있다. 

유종수 해외해양생물자원 연구사업단장은 "새로 설립된 공동연구소는 해양생명자원 부국 말레이시아와의 협력체제 구축에 주춧돌이 될 것"이라며 "해양생명자원이 풍부한 아세안 지역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사바대학교 보르네오 해양연구소에서 공동연구소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사진=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제공>국립해양생물자원관은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사바대학교 보르네오 해양연구소에서 공동연구소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사진=국립해양생물자원관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