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응노미술관장에 류철하 前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실장

이달 중 임명 예정···임기 3년
대전시는 대전고암미술문화재단 대표 겸 대전이응노 미술관장에 류철하 前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실장을 내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류철하 내정자는 홍익대 대학원에서 미학을 전공하고, 중앙대학교 미술대학 한국화과 겸임교수와 경희대학교 미술대학 한국화과에서 겸임교수(강사)로 활동했다.

류철하 고암미술문화재단 겸 이응노미술관장 내정자.<사진=대전광역시 제공>류철하 고암미술문화재단 겸 이응노미술관장 내정자.<사진=대전광역시 제공>
주요 전시경력으로 ▲영남화파의 대가 관산월(2008) ▲월전 장우성(2009) ▲둥샤오밍 수묵전(2008) ▲창원아시아미술제(2011) ▲광복 70주년 기념 한국 근현대미술특별전(2015) ▲하이퍼 리얼리즘 특별전(2015) ▲아시아·태평양 현대미술:헬로우 시티(2017) 등이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고암미술문화재단에 학술연구기능을 확대할 중요한 시기"라며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고암 이응노 예술자산을 활용해 대전이 문화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데 필요한 역량과 경험이 풍부한 적임자가 내정됐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내정자에 대한 신원조사 등 행정절차가 완료되는 이번 달 말 임명을 완료할 예정이며, 임기는 3년이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