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조정훈 학술상에 박혁 카탈루냐 공대 교수

인공위성 원격탐사, 큐브위성 개발 연구 기여
KAIST는 제15회 KAIST 조정훈 학술상 수상자로 박혁 카탈루냐 공과대학(UPC-Barcelona Tech) 교수를 선정하고 13일 학술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조정훈 학술상은 2003년 KAIST 로켓추진실험실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숨진 故 조정훈 명예박사를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이 상은 故 조 박사의 부친인 조동길 교수가 유족보상금과 사재를 합쳐 KAIST 학술기금으로 기부한 4억7800만원으로 만들어졌다. KAIST는 2005년부터 매년 항공우주공학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업적을 이룬 젊은 과학자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박 교수는 그동안 인공위성 원격탐사와 큐브위성 개발 분야 논문 50여 편을 발표했다. 또, 유럽연합·유럽우주국·스페인 과기부가 주관하는 연구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해 성과를 냈다. 그는 2012년에 스페인 정부의 신진 박사 연구지원 프로그램인 후안 델 라시에르바(Juan de la Cierva) 펠로우, 2017년에는 스페인 정부 지원 연구소와 대학교 영년직 선정 프로그램인 라몬 이 카할(Ramon y Cajal) 펠로우에 선정됐다.

조정훈 학술상의 기금은 조 박사가 재학했던 KAIST, 고려대, 공주사대부고 재학생 각 1명에게 장학금으로 수여된다. 올해 선발된 장학생은 정상우 KAIST 항공우주공학과 박사과정생, 강은희 고려대 기계공학과 석박사통합과정생, 송찬호 공주사대부고 학생이다. 

이날 시상과 장학금 전달이 끝나고, 추모 행사가 진행됐다.

(왼쪽부터) 송찬호 학생, 박혁 교수, 정상우 박사과정생, 강은희 석박사통합과정생. <사진=KAIST 제공>(왼쪽부터) 송찬호 학생, 박혁 교수, 정상우 박사과정생, 강은희 석박사통합과정생. <사진=KAIST 제공>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