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닿으면 구명조끼 부풀리는 센서 '보빈' 국산화

화학연, 수입산보다 1~2초 빨리 녹고 가격 1/3인 보빈 제조
엠제이버클에 기술이전‧‧‧이달 제품 출시 예정
국내 연구진이 물을 감지해 구명조끼를 부풀리는 센서 '보빈(Bobbin)'을 개발했다.

한국화학연구원(원장 김성수)은 보빈 제조기술을 개발해 레저전문기업 엠제이버클에 이전했다고 13일 밝혔다.

구명조끼를 팽창시키는 것은 '인플레이터'라는 가스발생장치다. 인플레이터는 보빈·링·이산화탄소 실린더로 구성된다. 보빈은 물에 녹으면서 링을 위로 올려 이산화탄소 실린더에 구멍을 낸다. 그러면 구명조끼 튜브에 이산화탄소가 주입된다.

보빈(왼쪽)과 인플레이터. 보빈의 노란색 캡에 들어 있는 흰색 분말(충진제)가 물에 녹으면서 링을 위로 올려 이산화탄소 실린더에 구멍을 낸다. <사진=화학연 제공>보빈(왼쪽)과 인플레이터. 보빈의 노란색 캡에 들어 있는 흰색 분말(충진제)가 물에 녹으면서 링을 위로 올려 이산화탄소 실린더에 구멍을 낸다. <사진=화학연 제공>

연구책임자인 안홍찬 박사는 보빈을 고리 모양으로 만들고 이 표면에 미결정의 셀룰로스 분말을 처리했다. 이 보빈이 용해되는 시간은 수입산보다 1~2초 빠른 4~5초이며, 가격은 3분의 1이다.

안 박사는 "1초 차이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개발한 보빈은 구명조끼가 빠르게 부풀어 올라 인명을 구조할 수 있게 설계됐고 외국 제품의 성능을 능가해 수입 대체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빈 제조 기술은 공인인증기관인 FITI시험연구원과 해양수산부의 성능인증 및 안전기준(어선용품의 형식승인 시험 및 검정 등에 관한 기준)에서 합격판정을 받았다. 화학연과 엠제이버클은 상업화를 위해 보빈의 국내 특허를 출원했고, 5월부터 화학연이 만든 보빈을 장착한 제품을 판매한다.

안홍찬 박사가 개발한 보빈이 장착된 구명조끼. <사진=화학연 제공>안홍찬 박사가 개발한 보빈이 장착된 구명조끼. <사진=화학연 제공>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