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호 충남대병원장, '설원학술상' 수상

10일 '제32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서 시상
당뇨병학 연구 발전 공로 인정
송민호 충남대병원장이 '설원학술상'을 수상했다. 

'설원학술상'은 70년간 인술을 펼치며, 한국 당뇨병학의 기틀을 만든 설원(雪園) 김응진 박사를 기리는 학술상이다. 대한당뇨병학회는 매년 당뇨병학 연구 발전에 업적을 세운 연구자 1명을 선정해 이 상을 시상한다. 
 
송민호 충남대병원장은 전임상·임상 연구를 기반으로 당뇨병, 비만, 인슐린 저항성의 발생기전 이해와 치료제 개발 중개 연구를 수행해 당뇨병 연구모델 개발, 원천기술 확보, 특허·연구 인프라를 구축했다. 

국제학술지 '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한 '미토콘드리아 기능 이상에 따른 당뇨병 발명 규명'으로 체내 대식세포에서 미토콘드리아 호흡 복합체 기능 결손이 염증반응과 함께 인슐린저항성을 유발한다는 것을 마우스 모델로 규명했다.

혈당감소에만 초점이 맞춰진 기존 당뇨병 치료제 한계를 극복해 인체 내 호르몬에 의해 미토콘드리아 기능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당뇨병 치료의 비전도 제시했다. 

송 병원장은 "평생 당뇨병 연구와 치료에 몰두하도록 도와준 가족과 동료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대한당뇨병학회의 발전과 당뇨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위해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송 병원장은 부상으로 받은 1000만원은 충남대병원 발전기금으로 기탁할 계획이다.

송민호 충남대병원장.<사진=충남대 제공>송민호 충남대병원장.<사진=충남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