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만성 KAIST 교수, 美 원자력학회 저널 부편집장에

'뉴클리어 테크놀로지' 아시아권 담당···세계 원자력 안전과 발전 위해 활동
KAIST(총장 신성철)는 임만성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가 미국 원자력학회(American Nuclear Society)의 '뉴클리어 테크놀로지 저널' 아시아권 담당 부편집장으로 임명됐다고 14일 밝혔다.

임 교수는 지난 1일부터 3년간 해당 저널의 부편집장으로 활동하며, 세계 원자력 안전과 발전을 위해 활동할 예정이다. 

임만성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사진=KAIST 제공>임만성 KAIST 원자력·양자공학과 교수.<사진=KAIST 제공>
미국 원자력학회는 지난 1954년에 설립돼 현재 전 세계 1만 1000여명의 회원을 가진 단체이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원자력계를 대표하는 비영리 학술 단체로 원자력 기술의 평화적 이용으로 사회를 이롭게 하고, 원자력 기술을 발전, 육성, 촉진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971년 첫 발간된 뉴클리어 테크놀로지 저널은 핵분열 공학 기술 분야를 대표한다.  

임 교수는 핵 안보·핵 비확산, 원자력안전(중대사고 대응), 후행 핵 주기, 핵폐기물 관리 분야 연구를 수행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임 교수는 2011년에 KAIST에 부임해 원자력·양자공학과 학과장과 KU-KAIST 교육연구원장을 역임했다.

2014년 KAIST 핵비확산교육연구센터(NEREC)를 설립하고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과 협력하면서 국내외 대학의 원자력 공학도와 사회 과학도를 KAIST에 유치해 원자력 기술의 평화적·책임감 있는 이용을 위한 핵 정책 연구와 교육 활동을 진행했다.  

임 교수는 "아시아권 원자력 개발이 현재 세계에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아시아의 첨단 원자력 관련 공학 기술 연구가 세계 원자력의 안전과 발전에 지속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