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엔 태양, 밤엔 천체 관측···'별 축제' 열린다

17~18일 대전시민천문대서 별음악회와 천체관측 행사
'2019 대전시민천문대 별★축제'가 오는 17일 대전시민천문대(이하 천문대) 인근에서 열린다.

대전시와 천문대는 대전방문의 해를 기념해 17일부터 2일간 축제를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17일에는 저녁 8시부터 별 음악회가, 저녁 10시부터 천체 관측이 있을 예정이다. 이튿날 오전 10시부터는 천문대 앞 신성 배수지에서 천문우주과학체험부스가 진행된다.

체험 부스를 여는 기관은 KAIST·대전지방기상청·인아트·순천만천문대·증평좌구산천문대 등 30여개다. 체험 내용은 별자리판, 황도12궁 액세서리, 앙부일구 만들기 등이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천체 관측도 할 수 있다.

행사 참가비는 무료다. 기타 내용은 축제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