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화학연, 빅데이터‧인공지능으로 글로벌 신약개발 나서

24일 보건산업진흥원·제약바이오협회와 업무협약 체결
화학연이 보건산업진흥원, 제약바이오협회와 함께 글로벌 신약 개발을 추진한다.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창균)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와 지난 24일 화학연에서 '글로벌 신약분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세 기관은 글로벌 제약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신약 개발을 위해 각 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를 공유하고, 인공지능 신약개발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히 화학연의 화합물과 활용 데이터, 보건산업진흥원과 제약바이오협회의 신약개발 관련 데이터를 통합해 신약개발 인공지능 인프라를 구축하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화학연은 인공지능 신약개발을 위한 공공 포털사이트를 구축해 수요자 맞춤형 데이터 활용 시스템을 운영하며, 보건산업진흥원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ICT 융합 스마트바이오․제약산업을 지원한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산·학·연과 국내‧외 인공지능 전문가들의 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제약사의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밖에 세 기관은 공동연구개발, 기술교류, 신약개발과 의약생산에 대한 기술지원, 인공지능 신약개발 등 교육에 협력키로 했다. 

김창균 한국화학연구원장 직무대행은 "이번 협약으로 조성되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기술이 글로벌 신약 개발의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퍼스트 인 클래스(first-in-class‧계열 최초 약물) 신약이 탄생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은 "AI 신약개발을 위한 빅데이터의 수집·활용에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을 통한 각 기관과의 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협약으로 국내 제약업계의 신약개발 효율을 높이고 실질적 성과가 나오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은 "화학연의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기업들이 잘 사용하도록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한 글로벌 신약개발 토대를 마련하고, 우리 제약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생태계 조성과 정책지원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국화학연구원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글로벌 신약분야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국화학연구원 제공>한국화학연구원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글로벌 신약분야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한국화학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