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 석사 5회 동문, 모교 발전기금 20억원 쾌척

25일 홈커밍데이 행사 열고 약정서 전달
KAIST 석사 5회 졸업 동문들은 25일 졸업 40주년 기념 홈커밍데이 행사를 열고 모교 발전기금 20억원을 쾌척했다.<사진= KAIST>KAIST 석사 5회 졸업 동문들은 25일 졸업 40주년 기념 홈커밍데이 행사를 열고 모교 발전기금 20억원을 쾌척했다.<사진= KAIST>

KAIST(총장 신성철)는 석사 5회 졸업 동문들이 지난 25일 서울 경영대학에서 열린 졸업 40주년 기념 홈커밍데이 행사에서 모교 발전 기금 20억원을 쾌척했다고 27일 밝혔다.

석사 5회 졸업 동문들의 발전 기금은 선배들이 시작한  '아너 카이트스(Honor KAIST)' 정신을 이어받아 이뤄졌다.

아너 카이스트는 KAIST 석사 1회 졸업생 배출 4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시작된 동문 기부 캠페인. KAIST를 세계 최고의 대학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발전기금 1조원 모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석사 졸업 1회에 이어 2~4회 졸업생들도 40주년 홈커밍데이에서 캠페인에 동참했다. 이번 5회 동문도 캠페인에 참여해 KAIST의 전통을 이어나가기로 한 것이다.

홈커밍데이 5회 졸업생으로는 고정식 전 특허청장, 조청원 전 국립중앙과학관장, 김정돈 미원상사 회장, 이용희 고등과학원장, 노석균 전 영남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은사로는 전기및전자공학부의 김재균 명예교수와 김충기 명예교수가 자리를 같이했다.

석사 5회 졸업생을 대표해 김정돈 미원상사 회장은 약정서를 신성철 총장에게 전달했다.

김 회장은 "40년전 치열했던 청춘의 고민이 있던 캠퍼스에 동기들의 마음을 모은 발전기금을 들고 다시 찾을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서 주목받는 KAIST가 될 수 있도록 모교 발전을 지속적으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성철 총장은 "동문들이 보내주신 사랑과 애정이 모교 발전에 큰 발판이 될 것"이라며 "KAIST는 동문의 기대와 성원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대학으로 나아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