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특구재단 지역 대학과 함께 하며 창업 열기 확산"

특구진흥재단, '이노폴리스캠퍼스 커넥팅데이' 개최
대덕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5개 대학 성과공유 공동 워크샵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은 오는 28일 대전 브라이트로즈홀에서 'Hi-Five! 이노폴리스캠퍼스 커넥팅데이'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노폴리스캠퍼스는 대덕특구의 자원을 활용해 대학 내 창업문화를 확산하고, 시장기반 아이템를 검증해 실제 창업으로 연계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한밭대, 충남대, 한남대, 대전대, 배재대 등 대덕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단은 그동안의 사업성과와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사업단, 창업자, 멘토간 상호 네트워킹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사업단이 보육하는 예비창업자, 졸업기업, 멘토진이 참여할 예정이다. 행사는 이노캠 사례발표와 특강, 토크콘서트, 네트워킹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라포터(637호 연구소기업)의 홍석영 대표는 교수-학생의 세대융합 창업으로 최연소 연구소기업 설립까지의 스토리를 공유하고, 김민규 엠케이바이오텍 대표는 교원창업 기업을 대표해 후배 창업자들의 성장을 위한 실전 노하우를 제시할 예정이다.

특별연사인 김영인 눔코리아 대표는 이날 의사를 그만두고 스타트업에 나선 계기와 작은 어플리케이션에서 시작해 글로벌 기반 기반의 모바일 헬스케어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배경과 노하우에 대해 들어본다. 

사례발표 이후에는 사업단, 창업자, 멘토 간 상호 네트워킹으로 실질적 사업 협력방안도 목해이노캠 사업단, 창업자, 멘토 등 간 네트워킹으로 실질적 사업 협력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양성광 이사장은 "창업 생태계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소통이 핵심"이라며 "혁신주체간 네트워킹의 장을 지속 마련하고, 특구내 사업간, 기관 간의 연계협력을 강화해 스타트업의 효율적인 지원방안을 지속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노폴리스캠퍼스 커넥팅데이' 포스터.<자료=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공>'이노폴리스캠퍼스 커넥팅데이' 포스터.<자료=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