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 미래 내다보는 기업들

◆과학·산업

[매일경제] 현대차, 스타트업과 손잡고 탑승자 응급처치 돕는 AI 개발
현대차 관계자는 10일 "엠디고와 공동으로 차량 사고 발생 시 탑승자의 부상 상황을 예측해 정확한 초기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엠디고는 의학박사 출신인 이타이 벤가드 최고경영자(CEO)와 소프트웨어 개발자 출신인 길라드 아브라시 최고기술책임자(CTO) 등이 2017년 공동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AI를 활용한 모빌리티 외상정보 분석 분야에서 최고 스타트업으로 꼽힌다.

[조선일보] 日서 100% 수입하던 '금구류' 최초 국산화
권 대표는 "결국 타개책은 연구·개발(R&D)과 해외 시장 공략"이라고 했다. 세명전기공업은 중소기업임에도 불구하고 본사에 사내 연구소를 별도로 설립해 매년 매출의 2~5%씩 투자하고 있다.

[한국경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 사업 '고공비행'
한화그룹 항공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항공엔진사업에서 본격적인 날개를 펼치고 있다. 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핵심 부품 개발에 나서는 한편, 국내외에 공장을 짓고 해외 유망 기업도 인수했다.

[조선일보] 체르노빌 겪은 러시아, 건설중인 세계 원전 67% 장악
과거 원전 강국으로 군림했던 서방의 '빅2' 원전사인 미국 웨스팅하우스와 프랑스 아레바가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회복 불능에 빠졌고, 일본이 2011년 후쿠시마 사고로 타격을 받던 10년 사이 로사톰이 세계 최대 원전 건설사로 올라선 것이다. 로사톰은 중국·인도는 물론 원전 불모지인 중동·아프리카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조선일보] 머스크 뒤에서 우주를 움직이다
머스크가 사업에 확신을 갖지 못할 때도 숏웰은 대담하게 사업을 추진해 나갔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머스크는 몇 년 전 스페이스X의 핵심 제품인 대형 로켓 '팰컨 헤비' 사업을 포기하려고 했다. 당시 숏웰은 머스크 사무실로 뛰어들어가 "우리 최대 고객사인 미 공군이 이미 로켓을 주문했다. 사업은 무조건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해 사업 중단을 취소시켰다.

[조선일보] "이게 몇번째냐"… 또 이삿짐 싸는 과기정통부
문제는 끝이 아니라는 점입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세종청사에 입주 공간이 없어 주변 민간 건물을 임차합니다. 2년 뒤 세종 신청사 공사가 끝나면 다시 이사해야 합니다. 한 직원은 "가라고 하니 갈 수밖에 없지만, 왜 멀쩡한 과천청사를 떠나 이사 비용에 임차료까지 세금을 낭비해야 하는지는 솔직히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습니다. 과기정통부가 '이사정통부'가 되지는 않을지 걱정됩니다.

◆사회·문화

[중앙일보] 권력자는 부지런한 게 미덕이 아니다
청와대만 바라본다는 말이 더 많이 나온다. 청와대에서 국·과장 인사까지 챙긴다고 한다. 인사권이 없는 장관의 영(令)이 설 리가 없다. 대통령이 10년도 넘은 성범죄 수사를 지시한다. ‘검찰 개혁’ 공약이 무색하다. 청와대 지시에 움직이는 장관이 부처를 장악할 수 있나. 권한이 없으면 책임도 없다. 장관을 주사로 만들어선 안 된다. 권력자는 부지런하다고 무조건 미덕이 아니다. 

[중앙일보] 일본은 양다리로 살길 찾는데, 한국은 아직도 “대책 검토”
한국이 미·중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는 사이 일본은 미·중 양다리 외교를 구사하며 성과를 내고 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이란을 2박3일간 방문한다. ‘이란 핵합의’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미국과 이란 사이의 중재자로서 방문인데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중앙일보] ‘13년전 아베’를 넘어선 아베의 비결
마음만 급했던 ‘야마구치 도련님’의 미숙함을 극복했다. 밀었다 당겼다, 속도를 붙였다 늦췄다 완급 조절을 할 줄 알게 됐다. 개헌도 마찬가지다. 집단적자위권 행사를 가능케 하는 안보법제 개정 작업을 밀어붙인 뒤 실제 개헌엔 숨을 고르고 있다. 

[동아일보] “검색왕국 구글, 언론사 콘텐츠로 작년 5조5900억원 벌어”
미 언론은 구글과 페이스북이 뉴스 콘텐츠로 막대한 광고 수익을 올리면서도 제대로 대가를 지불하지 않아 언론 매체들이 경영난을 맞았다고 비판한다. 워싱턴포스트(WP)가 노스캐롤라이나대 연구팀 조사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2004년 후 미국에서 폐간된 신문사만 약 1800개다. 지역 언론이 한 곳도 없는 ‘뉴스 사막(News deserts)’도 늘고 있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