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핵융합·플라즈마 지식재산 창출에 속도 낸다

핵융합연, 특허전략개발원과 업무협약 체결
전략적 지식재산권 창출, 기술사업화 지원 목표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는 11일 핵융합·플라즈마와 관련한 전략적 지식재산(IP)을 창출하고, IP를 활용해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핵융합연은 다양한 첨단 핵융합·플라즈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특허 동향을 분석하고, 나아가 효율적인 지식재산의 활용 전략을 수립한다. 

협약 주요 내용은 ▲R&D 전 과정의 특허 동향 분석 ▲지식재산 창출과 활용전략 수립 ▲특허전략 개발지원이 필요한 핵융합·플라즈마 기술개발 ▲중소·중견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특허 조사 분석 ▲사업화와 성장지원사업 발굴·지원 ▲R&D 특허 성과의 질적 분석·성과 관리를 위한 협력 ▲지식재산·기술 교육 등 양 기관의 전문가를 활용한 상호 협력 체계 구축 등이다. 

핵융합연은 전략원이 보유한 전문화된 특허전략 개발 프로그램들과 축적된 기술혁신 IP 전략 노하우를 활용해 핵융합·플라즈마 관련 R&D 특허의 시장성을 강화한다. 또 핵융합·플라즈마 분야 기술을 관련 산업 분야의 중소·중견기업에 확산해 기업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태만 전략원 원장은 "핵융합연이 보유한 핵융합·플라즈마 기술은 차세대 에너지원임은 물론 산업 전반에 접목할 수 있는 미래 핵심기술"이라며 "고부가가치 R&D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식재산 성과의 질적 수준 제고와 성과의 활용·확산 촉진을 위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유석재 핵융합연 소장은 "그동안 창출된 핵융합·플라즈마 관련 IP가 시장에 보급·확산되려면 시장과 기술생태계 형성에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핵융합·플라즈마 기술 생태계를 구성하고, 기업이 원하는 시장 맞춤형 기술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11일 핵융합·플라즈마와 관련한 전략적 지식재산(IP)을 창출하고, IP를 활용해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국가핵융합연구소는 11일 핵융합·플라즈마와 관련한 전략적 지식재산(IP)을 창출하고, IP를 활용해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