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4차산업혁명특별시, 핵심 열쇠 '산업+거버넌스+시민'

대전 4차산업혁명 전문가 포럼, 지난 9일 KAIST KI 퓨전홀서 진행
이민화 KCERN 이사장, 대전의 미래 주제 발표···토론서 다양한 의견 개진
이민화 KCERN 이사장은 지난 2년 동안 대전시가 펼친 4차산업혁명특별시 시즌 1을 진단하고 시즌 2를 위한 개선안을 제시했다. <사진=박은희 기자>이민화 KCERN 이사장은 지난 2년 동안 대전시가 펼친 4차산업혁명특별시 시즌 1을 진단하고 시즌 2를 위한 개선안을 제시했다. <사진=박은희 기자>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위해서는 산업과 거버넌스, 시민 등 3대 요소를 갖춰야 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가 추진 중인 사업을 재구조화 해야 하며, 시민이 주도하는 스마트시티를 만들어야 한다. 또 산업과 시민 사이에 거버넌스를 추가해야 한다."

이민화 KCERN(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이 대전시가 추진 중인 '4차산업혁명특별시'과 관련해 기존 사업의 재편을 제안했다. 이 이사장은 지난 9일 KAIST KI빌딩 퓨전홀에서 '대전시 4차산업혁명 정책방향, 어떻게 가야하나'를 주제로 열린 전문가 포럼에서 이같이 밝혔다.

포럼은 대전시가 지난 2년 동안 펼친 4차산업혁명특별시 정책을 진단하고 향후 정책 방향을 모색하고자 열렸다. 현재 대전시는 '4차산업혁명특별시 시즌 1' 정책을 통해 총 238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 16개 과제 및 33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날 '4차산업혁명특별시, 대전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 이 이사장은 대전 정책이 타지역보다 비전, 거버넌스, 차별성 등에서 부족하다고 진단하며 대안을 제시했다. 

그는 대전시 추진 과제를 ▲아이디어가 일자리로 연결되는 4차산업혁명 ▲첨단과학이 산업과 융합되는 4차 산업혁명 ▲중소기업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하는 4차 산업혁명 ▲시민이 주도하고 체감하는 4차 산업혁명으로 나눠 전략을 진단했다. 

이 이사장은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고비용 저효율의 개별지원 창업정책을 지양하고, 시장 중심의 창업정책이 필요하다"며 "기존 인력 양성 방식에도 변화가 필요해 민간 주도의 챌린지 사업을 통한 인재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기술보다 시장이 중요하다. 첨단과학과 산업을 융합하기 위해서는 소재, 바이오, 블록체인, IoT 등 특정 기술에 집중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며 "중소기업을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특정 지역에 클러스터 및 거점 센터를 설립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시민이 주도하는 4차산업혁명도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유럽은 시민이 스스로 조직하고 제도를 뒤에 만들지만 우리는 반대다. 그렇다 보니 잘 안되면 정부만 탓하게 된다"며 "시민이 주도할 수 있어야 한다. 스마트폰 안에 시민이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4차산업혁명특별시의 핵심 요소로 '산업', '거버넌스', '시민'을 꼽았다. 그간 추진된 과제를 재구조화 하고, 거버넌스를 신규과제로 제시했다. 또 시민이 주도하는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4차산업혁명과 스마트시티는 분리할 수 없다. 하지만 대전은 행정 구조상 한계가 있다. 과학산업국이 4차산업혁명과 밀접한데 이와 별개로 기획조정실에서 스마트시티담당관이 운영되고 있다"며 "두 조직을 통합하고 오프라인 조직을 1대 1로 대응해 디지털을 트윈화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대전은 데이터를 활용화한 과학적인 스마트시티를 모델로 삼아야 한다"며 "민간 주도, 시민 중심, 데이터 공유를 중심으로 한 스마트서비스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패널 토론에서는 국내 전문가들이 나서 4차산업혁명의 정책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사진=박은희 기자>패널 토론에서는 국내 전문가들이 나서 4차산업혁명의 정책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사진=박은희 기자>

◆ 시민이 체감하는 4차산업혁명···"대전시 장점 활용해야"

패널 토론에서는 서중해 KDI(한국개발연구원) 경제정보센터 소장을 좌장으로 4차산업혁명 분야 국내 전문가가 참여해 4차산업혁명과 대전시의 정책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김민수 시민참여연구센터 운영위원장은 시민이 체감하는 4차산업혁명이 돼야 함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4차산업혁명은 목표가 아닌 수단이 돼야 한다. 기술과 서비스가 아닌 시민이 느낄 수 있어야 한다"며 "기술을 어디에 쓸 것인가가 중요하지만 기술을 활용하는 플랫폼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덕특구는 지식공유를 위한 공통 플랫폼이 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전에서 지식을 쌓게 되면 대전은 미래의 고향이 될 수 있다. 산업이 다시 대전으로 되돌아올 것"이라고 밝혔다. 

박기태 부강테크 부대표는 기업 입장에서 4차산업혁명을 진단했다. 박 부대표는 "4차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줄 것으로 우려한다. 양적면에서 일자리가 줄 수 있지만 질적으로는 그리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이는 일자리 승자독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대전도 이에 대해 준비를 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그는 "기술 규제 유예 등 기업이 넘을 수 없는 부분이 있다. 이는 지자체의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산업화 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 주면 대전은 기업의 놀이터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문구 삼정회계법인 전무는 데이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전무는 "4차산업혁명에서 핵심은 데이터다. 기술을 모으기에 앞서 데이터를 먼저 모아야 한다. 데이터가 없이 기술 기업만 모아놓으면 깡통에 불과하다"며 "대전시가 주체가 되어 데이터를 모으고 데이터를 연결해 혁신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데이터는 국민의 것이다. 국민이 쓸 수 있도록 데이터를 모으는 운동을 지자체가 해줘야 한다. 데이터를 모으는 도시는 혁신의 주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서인 STEPI 부연구위원은 4차산업혁명과 관련한 최신 국제 동향을 언급하며 위기의식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백 연구위원은 "중국은 인공지능과 수요자 중심으로 방향을 이끌고 있다. 국가단위 인공지능이 아닌 지역 단위로 나아가고 있다. 산학연관 공동 연구를 통한 협력도 잘 이뤄지고 있다. 우리가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책의 혁신을 강조하며 그는 "중국 베이징이 보수적인 지역이었지만 2017년 창업 붐이 일면서 정부가 오픈 마인드로 혁신을 끌어내고 있다. 우리 역시 이런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광형 KAIST 교학부총장은 대전이 타지역 비해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음에도 창업 생태계가 이뤄지지 않는 이유를 꼬집었다. 이 부총장은 "대전의 우수 인력이 대전에 머물지 않고 떠나는 게 문제다. KAIST 졸업생 중 1%도 대전에 남아있는지 의심스럽다. 고급 인력이 머물 생태계 조성이 안 돼 있다"며 "그들이 남을 정주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차두원 KISTEP 연구위원은 과학도시인 대전의 장점을 활용할 것을 주문했다. 차 연구위원은 "대전은 과학기술을 근간으로 만든 도시다. 4차산업혁명이 지속가능하기 위해서는 기초연구가 중요하다"며 "기초연구가 약하면 결국 무너진다. 기초연구를 튼튼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지자체의 혁신 능력을 분석하면 대전은 인력, 투자, 인프라가 우수하다. 그럼에도 협력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대전 4차산업혁명추진위 공동 위원장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은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그동안 16개 과제를 선정하고 2600만원 이상의 사업비를 확보했다"며 "이를 기반으로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 이를 위한 과제가 많다. 이번 포럼이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 4차산업혁명추진위 공동 위원장 신성철 KAIST 총장은 "4차산업혁명은 인류가 아직 이루지 못한 미래다. 모든 국가에게 도전이자 기회가 된다"며 "한국형 4차산업혁명을 이루기 위해서는 혁신, 협업, 속도의 변수가 존재한다. 이런 변수를 어떻게 개선할 것인지 고민하고 아이디어를 구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대전 4차산업혁명 전문가 포럼이 지난 9일 KAIST KI 퓨전홀에서 진행, 산·학·연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사진=박은희 기자>대전 4차산업혁명 전문가 포럼이 지난 9일 KAIST KI 퓨전홀에서 진행, 산·학·연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사진=박은희 기자>

이민화 이사장은 대전의 모델로 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인 스마트시티를 주문했다. <사진=박은희 기자>이민화 이사장은 대전의 모델로 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인 스마트시티를 주문했다. <사진=박은희 기자>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