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스타트업 파크' 인천 선정···탈락한 대전시 대안은?

중기부,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공모 결과 발표
인천시 120억원 지원···대전시, 팁스타운과 연계해 창업 클러스터로
인천광역시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지역으로 선정됐다. 사진은 인천광역시의 조감도.<사진=중소벤처기업부>인천광역시가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지역으로 선정됐다. 사진은 인천광역시의 조감도.<사진=중소벤처기업부>

한국형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지역으로 인천광역시(송도 투모로우 시티)가 선정됐다. 대전시는 'D브릿지' 사업으로 서류평가와 현장평가에 통과했지만 최종 발표평가에서 탈락했다. 선정된 인천광역시에는 혁신창업 공간 조성을 위한 국비 121억원이 지원받는다.

중소벤처기업부(장권 박영선)는 11일 2019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 공모 결과, 인천광역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은 중국의 중관촌,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의 스테이션-F와 같은 개방형 혁신창업 거점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창업자, 투자자, 대학·연구소, 기업 등이 협력, 교류하면서 성과를 창출하는 공간이다.

선정된 인천광역시는 스타트업 파크 공간 조성 비용으로 국비 120억7700만원이 지원받는다. 시는 지방비로 현금 61억7000만원, 현물 1148억9900만원(투모로우 시티 건물) 등을 합쳐 창업 클러스터 조성을 본격 추진하게 된다.

이번 평가에서 인천광역시는 시 소유의 유휴건물을 리모델링해 스타트업 입주공간, 네트워킹 공간 등 창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IT, 바이오, 스마트시티 산업 중심의 창업 활성화 계획을 구체화 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조성 규모는  1만7251m²(약 5228평)이며 스타트업 타워, 네트워킹 타워, 실증 타워 등 조성된 3개 건물을 활용해 업무공간, 네트워킹 공간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최종평가에서 탈락한 대전광역시는 KAIST와 충남대, 대덕특구 등 생태계와 첨단기술력, 청년 인력 활용을 담은 'D브릿지' 사업계획으로 공모에 참여했다. 이번 탈락으로 대전시는 내년 완공 예정인 TIPS 타운과 연계해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면서 스타트업 파크 사업 타당성 조사를 진행한다.

유세종 대전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중기부에서 이후 전문 용역기관에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키로 했다"면서 "대전지역의 강점으로 집중 준비해서 대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시와 도 역시 제출한 사업 계획서를 바탕으로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 타당성 조사를 하게 된다. 조사는 전문 연구기관에 위탁해 진행할 예정이며, 중기부는 향후 연구용역 결과를 고려해 중장기 사업추진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 평가를 위원으로 창업정책 전문가 5명, 건축공간 조성 전문가 5명, 중소기업 분야 언론인 3명 등 14명의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진행했다. 지난 3월 29일 사업계획 공고 후 17개 시도 중 14개 시도가 참여했다. 6월 28일까지 1, 2차 평가 후 통과한 8개 지자체(경남, 경북, 대구, 대전, 부산, 서울, 인천, 충남)를 대상으로 지난 10일 최종 발표평가가 진행됐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스타트업 파크는 지역의 창업자,  투자자, 대학·연구소 등이 서로 협력·교류하며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 창업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중기부는 인천광역시와 적극 협력해 혁신창업 활성화의 대표적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