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름테라퓨틱, 345억원 규모 투자유치

세포침투 항체플랫폼 기술 개발 집중
보스톤 센터와 대전 R&D 연구소 확장 예정
오름테라퓨틱은 국내 주요 투자사로부터 345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이번 투자금으로 오름테라퓨틱은 오로맙 플랫폼을 확장할 계획이다. 사진은 이승주 대표와 피터 박 CSO.<사진= 오름테라퓨틱> 오름테라퓨틱은 국내 주요 투자사로부터 345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았다. 이번 투자금으로 오름테라퓨틱은 오로맙 플랫폼을 확장할 계획이다. 사진은 이승주 대표와 피터 박 CSO.<사진= 오름테라퓨틱>

세포침투 항체 플랫폼 전문기업 오름테라퓨틱(대표 이승주)은 국내 주요 투자사로부터 345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투자사는 IMM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KTB네트워크, 스타셋인베스트 등이다. 오름테라퓨틱은 이번 투자금을 통해 '오로맙(Oromab)' 플랫폼을 확장할 계획이다. 오로맙은 세포 특이성, 세포침투 항체 플랫폼 기술로 기존에 치료제 개발이 어려웠던 세포 내 표적 단백질을 공략하는 약물 전달 기술로 다양한 질환에 활용 가능하다.

올해초 보스턴에 켄달 스퀘어 내 보육기업으로 선정돼 입주한 오름테라퓨틱은 보스톤 센터와 대전 R&D 연구소의 인력 확충과 확장도 계획하고 있다.  

이승주 대표는 "세포질 내 존재하는 단백질 중 수천 종이 암괴 희귀질환 치료의 중요한 타깃이지만 기존 약물로는 제어하지 못한다"면서 "오로맙은 살아있는 항체를 세포에 전달해 혁신적인 암과 희귀질환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피터박 오름테라퓨틱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오로밥은 기존 한계를 극복하는 독창적인 기술"이라며 "기존 패러다임으로 접근할 수 없었던 다양한 세포와 조직에 정확하게 약물을 전달 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