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맞춤형 '기후변화 예측·대응 시스템' 가능해진다

해양과기원, 'KIOST 지구시스템 모델' 개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연구팀이 한반도 환경에 맞는 기후변화 예측과 대응 시나리오가 가능한 'KIOST 지구시스템 모델'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사진= 한국해양과학기술원>한국해양과학기술원 연구팀이 한반도 환경에 맞는 기후변화 예측과 대응 시나리오가 가능한 'KIOST 지구시스템 모델'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사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지구촌 곳곳이 이상기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자연과 인간 활동을 반영해 미래 기후를 예측하고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은 미래 기후변화 양상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도록 'KIOST 지구시스템 모델' 을 국내 기술로 개발하고 미래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생산했다고 18일 밝혔다.

지구시스템 모델은 해양과 대기를 포함한 자연 환경과 식물, 플랑크톤, 인간 활동 등 지구 내의 생태계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들을 수치로 표현한다. 이를 통해 기후 환경 변화를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도구로 활용된다.

유엔 산하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에서 2013년에 출간한 5차 기후변화 평가보고서에서 지구시스템 모델이 사용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국내에서 개발된 지구시스템 모델이 사용된 예는 없는 상황이다.

이재학 연구원팀이 개발한 'KIOST 지구시스템 모델'은 기존 지구시스템 모델들이 남극해의 해표면 수온을 과도하게 높게 모의했던 문제점을 개선했다. 또 엘니뇨 변동성을 보다 현실에 가깝게 재현하는 등 성능이 크게 향상된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 KIOST 지구시스템 모델로 생산한 기후변화 시나리오에서는 온실기체 배출량이 증가했을 때 한반도 주변이 지구 평균보다 더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예측됐다.

이번 연구성과는 2021~2022년 경 발간될 IPCC 제6차 기후변화 평가보고서에 과학적 근거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후변화 시나리오 자료를 생산한 김영호 연구원은 "이번 성과는 선진국에 의존해 왔던 지구시스템 모델을 국내 기술로 확보했다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한반도 기후 예측에 적합한 맞춤형 지구시스템 모델의 성능을 높여 보다 정확하게 한반도 주변의 기후변화를 예측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이 지원하는 '통합 기후예측 시스템을 위한 기후예측 시뮬레이터 개발과 대양관측' 사업 일환으로 진행됐다. 연구는 연세대학교, UNIST 등과 공동으로 진행됐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