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브릿지바이오, 레고켐 개발 물질 獨에 1조원대 수출

폐섬유증 신약후보물질, 글로벌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으로
'레고켐바이오'도 약 50% 수익 배분 예정
국내 바이오벤처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대표 이정규)가 글로벌 제약사와 1조5000억원대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브릿지바이오는 독일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에 특발성 폐섬유증을 포함하는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 치료 신약후보물질 'BBT-877'을 기술이전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술수출 규모는 11억 4500만 유로(약 1조 5200억원)다. 이중 계약금과 단계별 기술료는 4500만 유로(약 600억원), 임상개발·허가·판매에 따른 기술료는 최대 11억 유로(약 1조 4600억원)다. 

이에 따라 BBT-877의 원천물질을 개발해 브릿지바이오에 이전한 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대표 김용주)도 50% 수익을 나눠 받게 됐다.

레고켐바이오는 2017년 5월 자체 개발한 신규 오토택신(Autotaxin) 저해 신약후보물질 LCB17-0877의 글로벌 전용실시권을 바이오브릿지에 양도했다. 계약 금액은 300억원이다. 당시 두 회사는 글로벌 개발과정에서 제3자에게 기술이전을 할 경우 사전에 합의한 비율에 따라 이익에 배분하고 상업화될 경우 판매금액에 따른 별도의 로열티를 지급하기로 계약했다. 

브릿지바이오로 넘어와 개발된 BBT-877은 오토택신(Atutotaxin) 저해제다. 오토택신은 섬유증, 자가면역질환, 종양 등 여러 질병에 관여한다고 밝혀진 효소다. BBT-877은 현재 임상 1상 단계이며, 베링거인겔하임이 임상 2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