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LG에 첨단소재 수출, 70년 역사 日기업 '카네카'

디스플레이용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생산 납품
해양오염 해결 '플라스틱 대체 소재' 개발 박차
일본이 우리나라를 대상으로 3개 품목의 소재에 대해 규제를 시작했습니다. 수출의 약 20%를 차지하는 반도체 핵심소재를 수입하기 어려워지며 수출시장도 위기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한편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전화위복으로 삼아 우리의 소재개발 기술력을 높이자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위기를 기회로 삼을 좋은 기회죠. 하지만 소재개발은 장기전입니다. 인내심을 갖고 연구개발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런데 상대를 제대로 알아야 전략을 짤 수 있습니다. 규제 대상인 3개 품목으로 반도체 시장을 좌지우지하는 기업들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포토 레지스트를 생산 판매하는 '도쿄오카공업' 'JSR', 불화수소를 생산 판매하는 '스텔라 케미파', '쇼와덴코', '모리타 화학 공업', 플루오린폴리이미드를 생산 판매하는 '가네카', '다이 킨 공업' 순입니다. (순서는 바뀔 수 있습니다.) <편집자 편지>

카네카는 LG 디스플레이에 기판용 폴리이미드를 공급하는 일본의 화학기업이다.<사진=카네카 홈페이지>카네카는 LG 디스플레이에 기판용 폴리이미드를 공급하는 일본의 화학기업이다.<사진=카네카 홈페이지>

LG 디스플레이에 기판용 폴리이미드를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일본의 화학기업 카네카(사장 카도쿠라 마모루(角倉 護))는 도쿄와 오사카에 본사를 둔 직원 수 1만571명(2019년 3월 기준)의 기업이다. 화학제품, 발포수지, 식품, 생명 과학, 전자 공학, 합성섬유, 의료 기기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다.
 
특히 코엔자임 Q10을 전 세계 최초로 대량배양에 성공해 상업화한 회사로도 유명하다. 시세이도 약품과 고바야시 제약, DHC 등에 공급 중이다.
 
사업의 종류만큼 운영 중인 연구소도 다양하다. ▲BDP 기술연구소(생분해성 수지에 관한 물성연구, 배합, 가공, 평가 등) ▲생명공학연구소 ▲재생·세포 의료 연구소 ▲태양전지 박막 연구소 ▲생산기술연구소 ▲프로세스 개발연구소 등이 있다.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북미·남미, 유럽과 아프리카 등 다양한 곳에 현지법인을 운영 중이다. 카네카 코리아는 서울 중구에 자리 잡고 있으며 2011년부터 현지에서 시장조사와 제품판매, 사업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카네카는 도쿄와 오사카에 본사를 두고 나고야 등 다양한 지역에 영업소와 공장 등을 운영 중이다.<사진=카네카 홈페이지>카네카는 도쿄와 오사카에 본사를 두고 나고야 등 다양한 지역에 영업소와 공장 등을 운영 중이다.<사진=카네카 홈페이지>

카네카는 1949년 '가네부치화학공업(鐘淵化学工業)'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 염화비닐수지 '카네 비닐'을 개발하면서 사업에 뛰어들었다. 오사카에 공장을 세워 카네비닐 플랜트를 짓고 양산을 시작했으며, PVC 코팅 전선을 사카모토(현 시가공장)에서 생산해 판매했다.
 
이후 화장품과 비누, 샴푸류 등을 제조해 판매하기도 했지만 해당 사업을 가네보 화장품 쪽으로 돌리고, 식용유나 식품, 효모 등 사업도 정리하면서 현재에 이르렀다. 카네카로 상호변경을 한 것은 2004년이다.
 
최근 카네카는 플라스틱을 대체할 소재 개발에 집중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외신에 따르면 카네카는 지난 5월 오사카 시내에서 열린 사업설명회에서 생분해성 재료 등에 3년간 2000억엔을 투자하고, 바이오 의약품과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생산능력 확대 방침을 나타냈다.
 
이를 위해 카네카 관계자는 "해외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인수·합병을 진행할 것"이라며 " 신제품 출시 5년 후 매출을 70% 증가시킬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세계적인 해양오염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적극적인 투자방침을 밝혔지만 최근 카네카는 육아휴직 후 복직한 남자직원에게 전근 갈 것을 권유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해당 직원은 복직 후 2일이 지난 시점에 전근 갈 것을 제안받아 결국 퇴사를 했다. 해당 내용은 부인이 SNS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카네카는 육아휴직에 대한 부정적인 대처라 비난받으며 주가가 하락의 손상을 입었지만, 카네카 측은 '육아휴직 논의가 있기 전 회사에서 결정한 사항으로 적절한 대응'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