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간단한 뇌파 측정으로 치매 위험군 선별

한의학연, 항노화연과 뇌파 기반 치매 위험군 스크리닝 기술 개발
전전두엽 뇌파만으로 치매 진단 가능성 최초 확인
국내연구진이 간단한 뇌파 측정으로 치매 위험군을 선별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김종열)은 인체항노화표준연구원(이하 항노화연)과 공동연구로 전전두엽 뇌파 측정으로 치매 위험군을 선별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밴드형 전전두엽(이마) 뇌파 측정 기술만으로 치매 위험군 선별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규명한 것이다. 기존 기술과 달리 특별한 준비 과정 없이 치매 선별검사지(MMSE) 수준의 선별이 가능해졌다. 

치매는 발병률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대표적 퇴행성 신경질환이다. 중앙치매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만 65세 이상 치매환자는 약 75만 명으로 추정된다. 해당 연령대의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를 앓고 있는 셈이다. 기존에 개발된 치매 치료제는 증상을 완화·지연시키는 효과가 있지만 완치가 어려워 조기 진단이 중요하다. 

현재 치매 정밀진단에 사용되는 서울신경심리검사총집(SNSB) 등 설문에 약 2시간이 소요된다. 추가 원인질환을 분석하려면 자기공명영상장치(MRI),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뇌척수액(CSF)을 활용한 검사를 해야했다.  

전국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 위험군 선별에 값싸고 빠른 설문도구인 치매선별검사(MMSE)를 활용하고 있지만 검사 문항이 단순해 발생하는 학습효과로 반복 검사가 어렵다. 

이에 연구팀은 뇌파를 활용한 치매 진단 방법에 주목했다. 뇌파는 비침습적이고 학습효과가 없으며 인체에 무해하다. 하지만 정확한 측정을 위해서는 번거롭고 긴 준비시간이 필요하다. 또 까다로운 측정 환경, 분석 기술의 복잡함으로 뇌파를 활용한 치매나 경도인지장애 평가 기술을 임상현장에 적용하는 건 시기상조로 인식됐다. 

연구팀은 밴드 형태의 전전두엽 뇌파측정 기기를 활용해 이마에 부착된 전극에서 측정된 뇌파 신호를 분석해 인지기능을 평가하고 치매 위험군을 선별해 냈다. 약 500명의 고령자를 대상으로 휴지기 전전두엽 뇌파를 5분간 측정해 분석한 결과 MMSE와 높은 상관성을 나타냈다.

인지기능과 연관이 있다고 알려진 휴지기 뇌파 바이오마커인 MDF, PF, ATR이 모두 MMSE 24점 이하 군에서 감소하는 경향을 보여, 낮은 MMSE 점수군에서 뇌파의 세 바이오마커도 통계적으로 작아진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MMSE 점수를 예측하는 통계모형도 개발해 치매 선별에 활용토록 했다. 
 
논문의 제1저자인 최정미 항노화연 원장은 "현재 사천시에서도 관련 복지사업을 후속으로 진행하고 있어 향후 사업 확대로 어르신 치매 예방·관리에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신저자인 김재욱 한의학연 박사는 "후속 연구로 뇌파 등 생체신호로 치매 초기나 전 단계 증상까지 선별하고, 증상 변화 추이를 모니터링하는 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며 "의료기관이나 가정에서 치매예방에 활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연구는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실시한 의령군 복지사업인 '뇌노화지도구축사업'의 검진결과를 분석해 이뤄졌다.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지난 18일자로 게재됐다. 
치매 선별을 위한 뇌파 측정 시연.<사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치매 선별을 위한 뇌파 측정 시연.<사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