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플라즈마·식품 융합기술 플랫폼 구축

핵융합연, 8일 식품클러스터센터와 업무협약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는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이사장 윤태진)와 '플라즈마-식품 융합기술 플랫폼 구축 및 지원을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물질의 4번째 상태로 불리는 플라즈마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에 쓰인다. 최근에는 의료·농식품·바이오와 플라즈마를 융합한 연구도 활발하게 이뤄진다. 플라즈마-식품 융합기술은 비가열 살균, 잔류 농약 제거, 유용한 미생물 증진 등에 활용될 전망이다.

양 기관은 '플라즈마-식품 융합기술'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술 상용화를 위한 국내·외 공동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식품 관련 기업의 인프라와 지원 프로그램도 확충한다.

유석재 소장은 "식품 산업 기업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식품 산업에 특화된 전라북도의 혁신역량을 키우는 모범 사례를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가핵융합연구소와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가 8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핵융합연 제공>국가핵융합연구소와 국가식품클러스터 지원센터가 8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핵융합연 제공>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