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 '융합보안' 분야 핵심 인재 양성 대학원 개원

26일 '스마트 시티 특화' 융합보안대학원 개원식·콘퍼런스 개최
KAIST(총장 신성철)가 스마트시티에 특화된 '융합보안대학원'을 설립하고 개원식을 갖는다고 26일 밝혔다.

융합보안대학원은 지난 3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진행한 '지역전략산업 융합보안 핵심인재 양성 사업'공모에 따른것이다. 고려대, 전남대 등과 함께 최종 선정됐다. 

KAIST는 올해부터 연차 평가를 통해 최대 6년간 40억원의 예산을 투입, 도시 스케일 혁신 연구를 수행하는 연구 및 교육 역량을 확보하고 4차 산업 혁명과 ICT 융합산업을 선도하는 고급 융합보안 인재 양성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다.

대학 캠퍼스 전체를 스마트시티 테스트베드로 구축할 계획도 갖고 있다. KAIST 관계자는 "발생 가능성이 있는 다양한 보안 위협에 대한 예방·대응 기술을 연구해 즉시 적용할 수 있는 실습 환경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테스트베드로 구축한 캠퍼스를 지역 거점 연구 시설로 활용해 네이버, 대전·세종시 등 16개 유수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는 산업체 컨소시엄인 'Security@KAIST'도 구성한다. 주기적인 세미나, 기술 설명회, 특강 등을 개최하고 스마트시티의 라이프 사이클에 요구되는 산업 현장의 보안 수요와 실무적 난제를 해결하는 협업형 프로젝트를 추진해 융합보안 산학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신인식 융합보안대학원 책임교수는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 인프라·빅데이터·인공지능·통신 등 다방면의 고도화된 ICT 기술을 바탕으로 현실화되는 ICT 기술 융합의 대표적인 결과물이라며 "개원을 통해 대한민국이 융합보안 R&D 분야를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하고 우수한 인재 양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AIST는 오는 26일 개원식과 보안분야 콘퍼런스를 통해 최신 기술 소개와 기술이전 설명회도 갖는다. 신인식 교수가 '퍼징을 통한 레이스 버그 탐지'를, 신승원 교수와 김용대 교수가 각각 'SDN 보안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 평면 확장'과 '셀룰러 네트워크 자동 분석'등을 주제로 다룰 예정이다. 
KAIST 융합보안대학원이 개원식과 함께 콘퍼런스 행사를 개최한다.<사진=KAIST 제공>KAIST 융합보안대학원이 개원식과 함께 콘퍼런스 행사를 개최한다.<사진=KAIST 제공>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