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축사가 똑똑해진다···센서 19종 국가표준 제정 앞둬

전파연, 스마트 축사 활용 센서 19종 국가표준 제정 추진
스마트 축사에 활용되는 센서 19종의 인터페이스에 대한 국가표준안 3건이 제정된다.

국립전파연구원(원장 김정렬)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행정예고를 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표준들은 스마트 축사에 활용되는 센서 중 외기(外氣)‧내기(內氣) 환경 측정 센서와 농업인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안전센서의 측정범위와 결선·배선 기준을 제시한다. 

국가표준이 제정돼 표준 규격에 맞게 제품을 제작하면, 고장이나 장애 발생 시 특정업체에 의존하지 않고 시장에서 규격에 맞는 제품을 쉽게 구매해 빠른 시일 내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또 시설 유지보수와 운영비용이 절감된다. 스마트 축사 보급도 촉진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축산 농가는 정부의 스마트팜 지원사업 추진으로 스마트 축사 도입이 지난 2014년 23호에서 지난해 1425호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다만 스마트팜 기자재의 국내 제품 개발이 아직 부족하고 표준화되지 않은 부품·기자재를 도입으로 시설유지·관리상 어려움을 겪고, 시설확장·운영비용 증대라는 문제점도 발생하고 있다.

이번 표준 제정에서 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은 스마트팜 표준화 정책수립·기자재 공통규격을 설정하고,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스마트팜ICT융합표준화포럼은 산‧학‧민‧관 의견 수렴과 국가표준안 초안을 마련했다. 전파연은 국가표준안 기술심의 등 절차를 통해 국가표준을 제정할 예정이다.

스마트 축사 관련 표준 제정에 대한 행정예고는 지난해 7월 스마트팜 전문위원회 신설, ITU-T SG13(미래네트워크)에서의 국제표준화활동, 같은해 12월 국립농업과학원과의 업무협약 등을 거쳐 이뤄졌다.  

행정예고에 의견이 있는 기관, 단체, 개인은 국립전파연구원 홈페이지 전자공청회란에 의견을 개진할 수 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