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자원연, 오일가스 자원 플랜트 신기술 기반 마련

19일 오일가스 국제컨퍼런스 개최
국내외 전문가 한자리···국내 시추용 육상 드릴링  시스템 소개
오일 가스 산업과 기술, 관련 서비스 산업 진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은 19일 오전 10시 부산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 2019 오일·가스 자원 플랜트기술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오일가스 자원개발 국내외 전문가, 드릴링 연구단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컨퍼런스는 최근 국제 석유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따른 오일·가스 산업과 기술의 융합 방향, 새로운 개념의 신기술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기조강연에서 주시보 포스코 인터내셔널 본부장이 '미얀마 가스전 내 방향성 시추 적용 및 미얀마 가스전 개발의 국내 산업 영향력'을, 신현돈 인하대 교수가 '오일가스 자원의 미래와 에너지 전환'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김영주 지질연 자원개발플랜트연구실장이 국토교통부 연구과제인 '시추용 육상 드릴링  시스템의 방향제어 추진체 및 이수 순환 기술 개발'의 세부 개요와 기술 목표를 소개한다. 

이 외에도 배진호 포스코기술연구소 선임연구원이 '석유가스 생산 및 운송을 위한 API 스틸제조 및 해결책'을 주제로 발표한다. E&P  중류(Midstream, 석유가스 생산 및 운송) 부문에서의 API 스틸 기반 라인파이프의 성분, 제조 과정, 환경 영향성 평가 및 FEM 분석 기반 해결 방안을 다룬다.

한편, 지질연은 시추용 육상 드릴링 시스템의 방향제어 추진체 및 이수순환기술 개발 연구를 추진 중이다. 방향제어 추진체란 지하 목표 지점까지 경로와 방향을 3차원적으로 변경 시추 가능한 추진체 및 제어 기술을 말한다. 

연구팀은 탐사 및 시공거리 4km급의 다목적 방향성 드릴 및 제어, 이수순환 제어 및 혼합·공급·처리 기술 확보를 목표로한다. 육상 기자재 업체의 해양 시추 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 경제성과 안정성을 갖춘 드릴링 시스템 방향제어 기술과  이수 연속순환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김복철 원장은 "자원플랜트연구사업은 다양한 산업과 기술 분야의 융합을 가져오고 새로운 개념의 신기술을 유도하는 중요한 기회이자 도전"이라며 "지질자원 플랜트 기술의 새로운 발전과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연구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