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임신중 이산화티타늄 노출? 독성 영향은 관찰 안돼"

유욱준 안전성평가연 박사, 이산화티타늄 노출에 대한 임신부 안전성 연구
최근 나노물질에 대한 안전성 이슈가 대두되고 있다. 나노물질의 일종인 이산화티타늄에 노출되었을 때 간, 뇌, 태반에 축적될 수 있지만 독성학적 영향은 관찰되지 않았으나 추가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는 유욱준 생체유해성연구그룹 박사가 나노물질 노출에 민감할 수 있는 임신부에 대한 이산화티타늄 나노물질의 안전성 정보를 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나노물질은 많은 생활용품의 제조에 사용된다. 그 중 이산화티타늄(TiO2)은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나노 물질 중 하나이다.

이산화티타늄은 코팅제, 자외선 차단제, 화장품에서 많이 사용된다. 하지만 이 물질에 대한 안전성이 완전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나노물질에 노출 시 더 민감한 반응을 나타낼 수 있는 임신부에 대한 안전성 자료도 희박한 상황이다.

이에 유욱준 박사는 임신한 랫드에 이산화티타늄 나노물질을 경구투여 한 후, 임신한 동물과 임신 중 수태산물의 안전성을 확인하고, 몸속 주요 장기에서 나노물질이 어떻게 분포하는지 관찰했다. 

그 결과, 임신 중 이산화티타늄에 노출되었을 때 간, 뇌, 태반에 축적될 수 있지만, 특이한 독성학적 영향은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로 이산화티타늄이 안전하다고 단정하기는 어려우며, 나노물질의 다양한 물리화학적 특성과 인체 노출 가능성을 고려할 때 추가적인 안전성 연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유욱준 생체유해성연구그룹 박사는 "나노물질을 포함한 유해 화학물질의 안전성 확인 연구는 유해화학물질의 다양성과 복잡한 인체 노출 시나리오 등을 고려할 때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생체유해성연구그룹은 국내에서 가장 오랫동안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출적한 경험과 노하우로 건강취약층에 대한 유해물질의 안전성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안전성평가연구소 주요사업 및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지원하여 건강취약층에 대한 나노물질의 안전성에 대한 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Particle and Fibre Toxicology'에 소개됐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