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AIST 기술로 수산물 이력추적···'국제 해커톤' 파트너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김대영 교수팀 '올리옷' 공식 제공
KAIST(총장 신성철)가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의 공식 기술지원 파트너로 선정됐다.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은 수산물의 안전한 공급과 불법 유통 방지, 멸종 위기 해양 생물 보존을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지난 2월 태국 방콕에서 처음 열렸다. 올해는 현지시간으로 10월 21~22일 독일, 26일~27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린다.

KAIST는 김대영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올리옷(Open Language for Internet of Things)을 이번에 열리는 해커톤에 공식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올리옷은 데이터기반 GS1 국제 표준 사물인터넷 플랫폼으로 참가자들이 수산물 및 해양 생물의 일생 데이터를 공유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GS1은 바코드·전자상거래·사물인터넷 표준기술의 개발과 보급, 관리를 담당하는 산업 및 비즈니스 분야의 비영리 국제표준기구를 말한다.

이번 해커톤은 전 세계 약 80여 개 팀이 수산물 이력추적 서비스를 위한 개발 아이디어 및 기술을 경쟁하는 방식으로 개최된다. 데이터 인증 기술·GS1 EPCIS 호환성 보장 기술·사물 식별 기술·블록체인 응용 기술 등 총 4개의 분야로 나뉘어 치러진다. GS1 국제표준 및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대회 시작 후 24시간 이내 결과물을 제출해야 한다. 각 분야 별로 3개의 수상팀을 선정할 예정이며 총 상금은 약 2천600만 원규모다.

김대영 교수는 "이번 해커톤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참가자들이 KAIST에서 제공한 오픈 소스를 활용해 지속 가능한 해양 생태계 유지와 소비자가 안전한 수산물을 제공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해법을 제안하고 경쟁한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