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국, 미국과 국민안전 연구개발 협력 

과기부, 미국 국토안보부 과학기술본부와 양해각서 체결
한국이 미국과 재난재해, 치안, 감염병 등 국민 안전 사항에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로 협력해 대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23일 미국 국토안보부 과학기술본부와 양국 간 국민안전 및 재난재해 등과 관련된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서명식은 문미옥 과기부 1차관과 윌리엄 브라이언(William Bryan) 미국 국토안보부 과학기술본부 차관대행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무인기 연구개발 현장을 함께 살펴본 자리에서 진행됐다.

미국 국토안보부 과학기술본부는 국토안보부를 포함해 미국 내 여러 기관이 필요로 하는 국민안전‧재난재해 대응과 관련된 기술을 개발‧지원하는 차관급 조직이다. 호주,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등 12개국과 유럽연합(EU)과도 과학기술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로 화재‧태풍‧홍수‧지진 등의 재난재해를 비롯해 치안‧감염병 등 국민안전 관련 사항에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로 대응‧해결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키로 했다. 

향후 실무협의에서 연구소, 대학, 공공기관 등 양국 관련 기관들 사이에 공동연구, 인력교류, 컨퍼런스 개최와 관련된 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1차관은 "그동안 한국과 미국이 함께 해온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 협력 지평을 국민안전으로까지 확대한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양해각서를 계기로, 과학기술‧정보통신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한-미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