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과학기술외교 '손질'···'전문성·네트워크' 강화

정부, 과학기술외교 전략 발표
'제9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보고·확정
정부가 30일 과학기술외교 전략을 발표하고, 외교에서 전문성과 네트워킹을 강화를 추진한다. 

이번 전략 계획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외교부(장관 강경화)가 공동으로 수립했으며 제9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보고·원안접수됐다. 

정부차원에서 기술 경쟁 심화와 신흥 안보 위협 증대 등 새롭게 등장한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과학기술로 대처해 인류 미래 공동 개척, 글로벌 동반성장, 국민의 안전한 삶에 기여하고자 추진해 온 것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글로벌 의제 선도와 국익 창출 ▲국제사회 지속가능발전 기여 ▲국가안보와 국민 삶의 질 제고 ▲추진체계 정비 등 4대 전략을 포함했다. 

전략 이행을 위해 과학기술 전문성과 외교 네트워크가 접목된 과학기술외교 지원체계를 점진적으로 구축하고 혁신·첨단기술 관련 국가와의 협력을 확대키로 했다.

글로벌 동반성장을 위한 과학기술 활용 ODA 지원, 사이버안보·재외공관 재난대응 시스템 강화, 관계부처 정책협의회 운영도 추진된다.  

과기부와 외교부는 지난해 10월부터 과학기술외교 전략 수립 필요성을 논의해 온 결과를 바탕으로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준비해 발표했다. 향후 구체적인 이행 방안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과기부와 외교부가 각 부처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전략 마련에 협력해 대한민국을 혁신적 포용국가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