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몸속 장기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수술 중 손상 방지

화학연-가톨릭대, 현대약품에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이전
췌장·갑상선·간 등 합병증 줄이고 생존율 높이고
한국화학연구원-가톨릭대-현대약품은 5일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이전 조인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현대약품 이상준 대표, 백명기 연구소장,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전신수 단장, 김세준 교수, 한국화학연구원 의약바이오연구본부 정관령 박사, 이혁 본부장).<사진= 한국화학연구원>한국화학연구원-가톨릭대-현대약품은 5일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 기술이전 조인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현대약품 이상준 대표, 백명기 연구소장, 가톨릭대 산학협력단 전신수 단장, 김세준 교수, 한국화학연구원 의약바이오연구본부 정관령 박사, 이혁 본부장).<사진= 한국화학연구원>

국내연구진이 외과수술 중 췌장, 갑상선, 간 등의 장기를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해 장기 손상을 방지하는 신물질 개발을 본격화 한다.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창균)은 가톨릭대 산학협력단(단장 전신수)과 공동으로 개발한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을 현대약품에 기술이전하고 5일 서울 가톨릭대 산학협력단에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정관령 화학연 의약바이오연구본부 박사팀과 김세준 서울성모병원 간담췌외과 교수님이 공동개발한 연조직 경화용 조성물은 수술중이나 수술 후 찢어지기 쉬운 췌장, 갑상선, 간, 유방, 등의 무르고 부드러운 연조직을 일시적으로 단단하게 해주는 물질이다.

연조직은 연한 탓에 수술하기 어렵고, 수술 후에도 손상으로 인한 합병증이 발생 할 수 있다. 이는 환자의 재원기간 연장과 재수술로 이어지기도 한다.

연구팀이 개발한 신물질이 성공적으로 상용화되면 연조직의 손상, 출혈, 누공 발생 등을 낮출 수 있다. 체내 연조직인 췌장의 절제술 이후 자주 발생하는 췌장루를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췌장 절제술을 포함한 연조직 수술로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 재원기간 연장, 재수술 문제를 줄일 수 있고 암 치료 후 생존율도 향상될 전망이다.

기술을 이전받은 현대약품은 임상시험 승인 신청 준비에 필요한 추가 연구를 진행하고 GLP 독성시험을 포함한 전임상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세 기관은 개발과정동안 협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이혁 화학연 의약바이오연구본부장은 "이번 기술이전은 초기 단계부터 임상 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를 통해 달성된 성과"라며 "앞으로 현대약품, 가톨릭대와 지속적인 연구협력을 통해 좋은 의약품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준 현대약품 대표는 "이 물질이 성공적으로 개발되면 수술 후 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기대할 수 있어 임상적 유용성이 높다"고 기대했다. 김세준 서울성모병원 교수는 "환자의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좋은 의약품으로 개발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