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KISTI, 해커 잡는 AI 원천기술 기업에 이전

"사이버안보 분야 전용 AI솔루션 제품으로 선보일 것"
KISTI가 인공지능 전문기업 와이즈넛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사진=KISTI 제공>KISTI가 인공지능 전문기업 와이즈넛과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사진=KISTI 제공>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는 6일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와이즈넛(대표 강용성)과 'AI 자동화 플랫폼 및 보안관제 전용 AI 모델'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선급기술료는 3억 원(VAT별도, 경상기술료 2.5% 포함)이다. 

KISTI에 따르면 AI 자동화 플랫폼은 대규모 원천데이터 수집·가공부터 최종단계인 AI 모델 개발·구축까지의 모든 과정을 사용자 요구 방식에 따라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범용성과 확장성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데이터가 존재하는 모든 영역에 활용이 가능하다.

또 AI 모델의 성능을 좌우하는 특징(AI의 입력데이터) 추출의 경우, 원천데이터 자체의 기본특징만을 이용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시·공간 정보를 표현할 수 있는 상관특징을 무한대로 정의 및 추출이 가능하다. 사이버공격과 같이 복잡한 비정형 구조를 띄고 동적행위 정보를 학습해야하는 분야에서도 뛰어난 성능을 확보할 수 있다. 

이 외에도 AI 모델의 성능을 극대화하고 소요시간 및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중요 특징 자동분석 및 추천 ▲AI 알고리즘의 최적 파라미터 값 자동탐색 ▲중요 단계별 과정 및 결과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피드백이 가능한 화이트박스 기능 등 다양한 차별화된 기능을 기본적으로 탑재하고 있다. 

KISTI는 기술이전을 위해 KISTI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보안관제 전용 AI 모델도 포함시켰다. 이 모델은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가 보유한 실제 보안로그를 학습해 개발됐기 때문에 실제 사이버공격과 정상행위를 99.9% 이상의 정확도로 자동분류가 가능하다.

기술이전 책임자인 송중석 박사는 "보안관제 전용 AI 모델은 기존 보안로그의  장애요소들(암호화 문자, 서식문자, 특수 문자 등 다양한 無의미 문자가 포함)을 극복하기 위해 자체 연구개발한 전처리 기술을 적용했다"면서 "현장에 적용가능한 수준의 AI 모델을 개발했다는 것은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와이즈넛이 보유한 국내 최고의 정보검색 기술 전문성과 AI 분야 국내 최다의 실전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 이전받은 기술을 사이버안보 분야 전용 AI솔루션 제품으로 출시할 계획"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로의 영역확대 및 기술적 차별화를 통해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