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조간브리핑]규제 속 피어나는 '혁신'

[한국경제]규제에 갇힌 '규제 샌드박스'
새로운 제품·서비스에 대해 일정 기간 규제를 면제·유예해주는 ‘규제 샌드박스’의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까다로운 조건부 승인을 내주면서 새로운 규제를 덧붙이고 있어서다. 담당 부처의 소극적인 태도와 ‘깜깜이’ 심의 과정에 대한 기업들의 불만도 크다. ‘혁신 산업·서비스 육성’이라는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중앙일보]나 떠나갈래, 규제 없는 나라로
대형마트가 국내 대신 해외로 눈을 돌린 건 국내 출점이 규제의 벽에 가로막혀 있어서다. 유통산업발전법은 전통시장에서 반경 1㎞ 이내를 전통상업보존구역으로 지정하고 대형마트 입점을 금지한다. 영업 중인 대형마트도 매달 2번은 의무적으로 휴업해야 하고 영업시간(0시~10시)도 제한받는다.

[한국경제]IT 강국 넘어 'AI 슈퍼파워'로
지난해 뉴욕타임스,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선정하는 베스트셀러에 오른 책이 있다. 초대 구글차이나 사장 리카이푸가 쓴 다. 앞으로 세계 질서는 인공지능(AI) 슈퍼강국인 미국과 중국 두 나라 그리고 나머지 나라로 구분된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 책을 읽고 나서 정부의 AI 정책담당자로서 한국 AI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고민했던 기억이 떠오른다.

[한국경제]'첫눈 어벤저스'가 韓·日 IT 지형 바꿔놨다
지금은 사라진 첫눈 출신들이 국내외 정보기술(IT)업계의 지형을 바꾸고 있다. 모바일 메신저, 게임,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IT 분야에서 혁신을 이끌고 있는 것. 최근 네이버가 해외 시장에서 급격히 성장한 배경에도 첫눈 출신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선일보]미세먼지 제로 原電 놔두고, 비싼 LNG 확대
28일 오전 8시 10분. 한국가스공사 제주 LNG 기지 준공식을 취재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출입 기자들이 타고 있던 버스에 예정에 없이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탑승했다. 주 실장은 마이크를 잡고 이날 정부가 발표한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설명했다.

[동아일보]“스마트 시티란 첨단 기술을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것”
전 세계 주요 도시들은 ‘스마트 시티 구현’을 선언하고 시설 확충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 시티에 어떤 기술을 적용하고 어떤 모습으로 구현할지에 대해서는 학자, 행정가 등의 의견이 엇갈린다. 김 사장을 만나 서울시와 SH공사가 추진하는 스마트 시티에 대해 들어봤다.

[동아일보]“미래를 바꾸자” 전세계 스타트업 한자리에
2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모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들이 만들어가고 있는 10년 후 미래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행사 ‘컴업(ComeUp) 2019’가 이날 개막했다.

[매일경제]"빅데이터는 비밀 마법창고…문 열면 18조원 시장 탄생"
2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MBN 개국 25주년 보고대회에서 MBN은 KAIST와 공동으로 데이터·인공지능(AI) 경제 시스템으로 국가, 기업, 사회 구조를 대전환하는 `데이터 언락(Unlock) 혁명`을 제시했다. 

[한국경제]'빅데이터 강자' 얍컴퍼니, 위치기반 기술로 '유니콘' 도약한다
카페에 들어가자마자 따뜻한 아메리카노가 나온다. 사무실에 들어가자마자 출근 체크가 이뤄진다. 스마트폰을 사러 매장에 들어가면 자동으로 할인쿠폰이 뜬다. 내가 원하는 것을 말하기 전에 알아서 척척 해주는 세상이 도래했다. 위치기반 기술의 발달 덕이다. 이 시장을 이끄는 기업은 얍컴퍼니다. 마법 같은 세상을 구현하는 기술 덕에 O2O(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대표주자로 발돋움했다.

[동아일보]17년전 남태평양서 발견한 ‘극한 미생물’로 수소에너지 만든다
22일 오후 부산 영도구 한국해양과학기술원 해양생명공학연구센터 실험실에서는 17년 전 남태평양에서 발견한 미생물의 ‘후손’을 배양하는 실험이 한창이었다. ‘서모코커스 온누리누스 NA1’으로 불리는 미생물이 약 1조 마리 들어 있는 원통 모양의 배양기를 손으로 만져보니 뜨거웠다. 발견 당시 80도 이상 고온 환경에서 살던 미생물의 서식 환경을 그대로 재현해 놓은 것이다.
홍성택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