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하늘·바다 어디든 '위성신호' 원하는 곳에만 쏜다

ETRI, 수요 따라 위성 신호 보내는 '빔 호핑' 기술 개발
기존 위성통신 대비, 용량과 분배 효율 15%~20% 증가
국내 연구진이 원하는 위치에 위성 신호를 보낼 수 있는 통신 기술을 개발했다. 이에 따라 통신 트래픽(흐름)이 많이 필요한 지역에 특정 위성 신호를 보내 통신 속도를 늘릴 수 있게 됐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위성 신호 수요에 따라 위성 자원을 보낼 수 있는 '빔 호핑' 기술을 활용한 위성통신 모뎀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기존 위성통신은 특정 지역에 고정적으로 위성 자원을 할당하는 방식으로, 통신 수요가 없는 바다와 영공에도 동일하게 신호를 보내야 했다. 이와는 반대로 통신 트래픽(흐름)이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서는 위성통신을 추가로 할당할 수 없어 통신효율이 떨어지는 한계가 있었다. 

ETRI 연구진은 사용자 수요에 맞게 위성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서비스에 유연성을 더할 수 있는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넓은 지역에서도 꼭 필요한 선박, 항공기가 있는 곳에만 신호를 보낼 수 있게 됐다. 통신 속도를 늘리고 고가의 위성통신 대역 비용 문제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TRI가 개발한 위성통신 송수신 모델은 프랑스 유텔샛(Eutelsat)사가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있는 빔 호핑 위성 통신에 적용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구진은 지난 10월 독일 프라운호퍼연구소에서 빔 호핑 위성과 같은 통신환경을 모사해 기술검증 시험도 마쳤다. 

시험 결과, 서비스 관점에서 통신 데이터 용량과 분배 효율이 각각 기존 기술 대비 15%에서 20%까지 증가했다. 통신 속도는 빔당 최대 400Mbps(메가비트) 기록을 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동일 주파수 대역으로 가능한 최대 속도는 150Mbps 수준으로 본 기술 적용 시 비행기 내에서 동시 100명 이상의 사용자가 HD 동영상을 수신할 수 있다. 

연구진이 개발한 모뎀은 비디오 셋톱박스 크기다. 송신부, 수신부로 구성됐다. 향후 해당 장비는 2020년 상반기에 발사 예정인 위성의 기능 검증 역할과 통신 장비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번 기술의 핵심은 위성 신호가 변화함에 따라 위성 지상 관문국 간 신호를 동기화하는 '망 동기' 기술과 '가변 데이터 전송기술'이 핵심 기술이다. 해당 기술은 데이터를 사용자 요구에 맞춰 동적으로 변화시켜 전송해주는 기술이다. 

ETRI는 해당 핵심 기술들을 자체 연구를 통해 보유한 것은 물론 국제 표준화 기구에서 기준을 마련한 뒤 세계 최초로 해당 기준에 맞춰 통신 모뎀을 개발했다. 현재 빔 호핑 위성 지상 장비 기술은 세계적 수준의 위성 기업들도 아직 개발 중이거나 개발 검토 중인 차세대 기술이다. 향후 군수업, 운송업 등 위성 통신 기술이 주로 쓰이는 분야에 외산 장비가 잠식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을 전망이다. 

ETRI 연구진은 기술 완성도를 높여 현재 400Mbps급 속도를 1Gbps(기가비트)급으로 높인다는 방침이다(1Gbps=1000Mbps). ETRI는 이번 기술을 해외, 국내 위성통신 장비 제조업체 등에 기술이전할 방침이다. 연구진은 현재 내년 빔 호핑 위성 발사 시까지 상용화를 목표로 망 동기 기술과 모뎀 기술 고도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유준규 ETRI 위성광역인프라연구실 실장은 "차세대 빔 호핑 위성 모뎀 장비를 개발함으로써 한국 우주 산업의 선도 기반 조성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향후 글로벌 통신 시대를 대비해 우리나라 역시 빔 호핑 위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프랑스 유텔셋 사 관계자도 "이번 기술로 향후 비행기나 선박에서도 인터넷을 사용하기 위한 데이터 채널 제공이 보다 효율적으로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위성 신호 수요에 따라 위성 자원을 보낼 수 있는 '빔 호핑' 기술을 활용한 위성통신 모뎀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ETRI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위성 신호 수요에 따라 위성 자원을 보낼 수 있는 '빔 호핑' 기술을 활용한 위성통신 모뎀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ETRI 제공>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위성 신호 수요에 따라 위성 자원을 보낼 수 있는 '빔 호핑' 기술을 활용한 위성통신 모뎀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ETRI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위성 신호 수요에 따라 위성 자원을 보낼 수 있는 '빔 호핑' 기술을 활용한 위성통신 모뎀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ETRI 제공>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