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癌' 억제하는 유전자 기능 밝혀졌다

KAIST 임대식 교수팀...암 조기진단 및 신약개발에 기여

암을 발생시키거나 증식을 억제하는 유전자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세계 최초로 규명됐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과 임대식(38) 교수 연구팀은 2년여의 연구끝에 항암 유전자인 '라스에프원에이'(RASSF1A)의 세포내 역할을 규명하는데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라스에프원에이' 유전자는 그동안 기능과 역할에 대해 전혀 알려진 것이 없어 암을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주요 관심 유전자였다. 하지만 임 교수팀은 암 발생 초기에 활동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라스에프원에이' 유전자가 세포분열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사이클린 단백질의 안정성을 조절함으로써 정확한 세포분열 진행시간을 제어, 암 발생을 억제한다는 생명원리를 밝혀냈다.

임 교수팀은 실험과정에서 '라스에프원에이' 단백질은 세포분열시 방추사와 중심체에 위치해 'Cdc20'라는 단백질 기능을 억제하고 사이클린을 포함한 여러 단백질을 안정화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또, 정상세포에서 '라스에프원에이' 유전자 발현이 없을 경우 비정상세포의 분열을 유발하고 세포분열 진행시간을 촉진시켜 정상세포가 암세포와 같은 형질을 보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 네이처 세포생물학誌 2월호에 실린 임 교수 연구결과 ©2004 HelloDD com
이러한 실험결과를 근거해 임 교수팀은 '라스에프원에이' 유전자가 암 발생 초기에 발현되지 않으면 염색체 이상을 야기하고 또 다른 항암 유전자의 돌연변이를 촉진시켜 결국 악성 종양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는 새로운 가설을 제안했다.

특히 이 연구결과는 암 발생 진행과정과 세포분열기 이전의 기초적인 생명현상을 이해하는 데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여겨져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 세포생물학誌(Nature Cell Biology)' 2월 호 표지로 발표됐다.

임 교수는 "현재 '라스에프원에이' 유전자가 없는 생쥐모델을 만들어 암 발생기전을 연구중에 있다"면서 "앞으로 암환자 시료를 분석해 '라스에프원에이' 발현 여부에 따른 암 진단과 예후판정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과기부 관계자는 "이번 연구결과는 여러 암 조기진단 뿐만 아니라 예후판정과 신약개발을 위한 중요한 정보로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임 교수는 과학기술부 21세기 프론티어연구사업인 '인간유전체기능연구사업단'의 암관련 후보유전자 기능연구 과제 연구책임자로 참여하고 있다. 042-869-2635
 
김요셉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