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대덕밸리]허브딜, 해외무역 클릭 한방이면 OK

영문사이트 오픈... HS코드 1천4백17개 도메인화
대덕밸리의 인터넷무역업체인 허브딜(대표 김진호, www.hubdeal.com)은 세계 1백77개국에서 이용되고 있는 국제 상품 분류코드(HS코드)의 상위 4단위 1천 4백17개를 도메인화한 무역포털사이트 허브딜닷컴의 영문사이트를 오픈했다고 5일 밝혔다.

허브딜의 HS코드 오퍼검색엔진은 바이어가 원하는 물품을 인터넷에서 찾고자 할 경우 HS코드의 상위 4자리만으로 손쉽게 서치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특징이다. HS코드 검색엔진은 많게는 수십만개에 이르는 각종 제품 카테고리를 일일이 확인해야 하는 일반 검색엔진과는 차별화를 이뤘다는 평이다.

이 사이트에 들어가면 1천4백17개의 HS코드 도메인이 허브딜닷컴과 연계되어 있어 해당상품의 HS코드를 주소 표시줄에 입력(http://www.hs0000.com)하면 해당상품의 오퍼 관련정보를 얻을 수 있다. 사이트는 무료회원과 유료회원으로 나뉘는데 무료은 허브딜닷컴 상에서 오퍼 등록과 회신을 일단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등 기본적인 무역거래를 실시할 수 있다.

유료회원의 경우는 다시 VIP회원과 트레이드 인큐베이터(TI)회원으로 분리돼 VIP회원이 될 경우 매주 1회 전세계 무역포털사이트에 상품을 소개해주고 상품별로 30-120개에 이르는 전문사이트에 일일이 오퍼 등록을 해준다. TI 회원에게는 VIP회원의 혜택은 물론 바이어로부터의 문의에 따른 리플라이 서비스, 계약체결, 운송.보험.검사업체와의 조인까지 지원한다.

김진호 대표는 "6월말 한글사이트 오픈을 시작으로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2003년까지 10개국 언어사이트를 열 계획"이라며 "1천 4백17개에 이르는 방대한 HS코드를 50-100개 가량으로 줄여 사이버 무역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허브딜은 지난해 4월 문을 연 인터넷무역전문업체로 올 7월에는 아프리카 4개국(보츠아나, 우간다, 나이지리아, 가나)과 조인트벤처를 맺고 향후 3년안에 20여개 국가에 합작회사를 둘 계획을 갖고 있다.

<대덕넷 김영중기자>happynews@hellodd.com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