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알림/부고/동정

[알림] 건설연, 도시 홍수피해 복구 정책기술 국제세미나 개최

작성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작성일 2017/11/08 조회수 147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직무대행 정준화, 이하 건설연)은 건축분야 리질리언스 전문가인 스티븐 가빈(Stephen Garvin)박사를 초청하여 11월 7일(화) 서울 코엑스에서 ‘홍수 리질리언스 정책과 기술’ 세미나를 개최하였다.

지난 여름 청주와 부산, 인천 등에서 발생한 집중호우 침수피해와 같이 기후변화로 인해 자연재해 발생 빈도 및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반면 재해발생 예측은 그에 비례하여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정책 및 설계단계부터 재난재해의 피해를 예상하고 대응하는 ‘리질리언스’ 개념의 중요성도 강조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홍수 분야 리질리언스의 사례를 분석하고 정책과 기술개발 방향을 모색하고자 건설연 건축도시연구소와 영국 건축연구소(BRE)간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으며, 국내외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건설연 건축도시연구소 정승현 수석연구원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생한 홍수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례를 분석하고, 재난발생을 전제로 한 계획수립 및 기술적용 등 ‘홍수 리질리언스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이어서 건설연 복합재난대응연구단의 이동섭 연구위원은 리질리언스 관점에서 건축물에 적용 가능한 기술을 분석예측, 침수방지, 인명대피라는 세 가지 관점에서 정리하였다.

이 날 세미나에 특별초청된 BRE의 가빈 박사는 건축물 홍수 리질리언스 분야 선진국인 영국의 정책과 기술사례를 소개하고, 이를 한국의 정책개발 및 기술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하였다.

발표에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건설연 김현수 선임연구위원을 좌장으로 강릉대 강상준 교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김태현 부연구위원,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신진동 시설연구사, 연세대 윤동근 교수, 국토연구원 한우석 책임연구원 등 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기후변화에 대응하여 도시와 건축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리질리언스 개념을 도입하는 방안 및 구체적 실행계획 전략의 필요성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한편 BRE는 영국녹색건축인증(BREEAM)을 개발한 세계적인 건축분야 연구소로서 2014년부터 리질리언스 센터를 설립, 건축물 리질리언스 향상을 위한 기술과 정책개발에 힘쓰고 있다. 또한 건설연은 국내 녹색건축분야 기술연구를 선도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는 BRE 리질리언스 센터와 건축물 분야 리질리언스 향상을 위한 기술교류 및 협력을 수행해오고 있다.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
삭제 수정 답변
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