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문화 사랑방

웨어러블 컴퓨터 경진대회

작성자 대덕넷

작성일 2017/01/11 조회수 1524

 

'올해 12회를 맞이한 '웨어러블 컴퓨터 경진대회'는 반도체 산업 저변 확대와 반도체 분야 고급 인력양성을 위해 시작된 대회다. 2005년 유회준 KAIST 전기·전자공학부 교수가 처음 제안했다.이번 본선에 앞서 KAIST(총장 강성모)는 지난 5월까지 참가자를 모집하고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진행, 총 8개 팀이 이번 본선에 진출했다. 대회는 '문화·교육·웰니스(Wellness)를 위한 웨어러블 컴퓨터'를 주제로 IT와 패션을 결합한 대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웨어러블 컴퓨터 시제품들이 선보였다.



계명대 '사이버'팀은 전문의들이 직접 기획한 허리디스크 예방과 치료를 위한 자세교정 밴드를 선보였다. 이 기기는 착용후 사용자의 자세가 구부러지거나 불안정하면 진동을 통해 알려준다.<사진=백승민 기자>


서울대 '고라니'팀이 언제 어디서든 음악을 연주하고 작곡 할 수 있도록 팔목 밴드와 벨트로 만든 입는 악기 '런치웨어'를 시연하고 있다.<사진=백승민 기자>


▲세종대 '치 편한 세상'팀은 바쁜 현대인을 위해 손을 사용하지 않고 양치질 할 수 있는 자동 칫솔을 출품했다.<사진=백승민 기자>


숙명여대 '고래고래'팀은 아기의 뒤척임을 파악해 집안일을 하고 있는 엄마의 스마트 밴드에 진동과 라이팅으로 알려주는 '아기의 수면상태 측정 인형과 엄마 손목밴드'를 선보였다.<사진=백승민 기자>


연세대 'HCM'팀은 허리건당과 자세에 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웨어러블 기기를 출품했다.<사진=백승민 기자>


▲인하대 '김칫국'팀은 생체신호 분석과 GPS를 통한 체력관리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선보였다.<사진=백승민 기자>


▲충남대 '아침햇살'팀은길 고양이 중성화 사업을 돕기 위한 개체 수 파악용 목걸이를 선보였다.<사진=백승민 기자>


▲충남대 '취향존중'팀은 영화관에서 청각장애인들을 위한 동시자막을 제공하는 '스마트 글래스'를 선보였다.<사진=백승민 기자>


▲참가자들이 개별 시연을 끝내고 최종적으로 팀별 웨어러블 기기를 선보이고 있다.<사진=백승민 기자>


▲'천천히 하나씩'. 참가자들이 개발한 웨어러블 기기들을 시연할 의류에 조심스레 부착하고 있다.<사진=백승민 기자>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
삭제 수정
쓰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