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라이프 / 헬로우맛집 / 한식 / 2020-03-26 진심 담은 밥상 올립니다···기본에 충실 '자린굴비' 대전 유성구 신성동 위치 보리굴비 전문점
구울'자' 이웃'린' 굴비···이웃과 넉넉히 나누다

옥돔구이 정식 점심 특선은 1만8000원이다.<사진=대덕넷>옥돔구이 정식 점심 특선은 1만8000원이다.<사진=대덕넷>

굴비에는 재미난 이야기가 따라다닌다. 자린고비가 밥상 위에 굴비를 매달아 밥을 먹을 때 한 번씩 쳐다보며 먹었다는 이야기다. 두 번 쳐다보는 식구를 야단쳤다는 대목에서 자린고비의 절약 정신에 탄복하게 된다.

삵이 마당에 있는 닭을 물어가는 것을 보고 원통했던 자린고비가 결국 깨달음을 얻어 이웃에게 나눔을 실천했다는 미담도 전해진다. 대전 유성구 신성동에 위치한 굴비전문점 '자린굴비'도 이웃과 넉넉히 나누겠다는 정신을 곧세우고 있다.

이곳의 상호를 풀어보면 炙(구을'자')隣(이웃'린')굴비다. 자연이 키워낸 바다에서 찾은 싱싱한 식자재로 진심을 담아 반듯하게 한상 차려 이웃과 함께 넉넉히 나누겠다는 의미다. 기본에 충실하고 정성으로 가득 채운 진심밥상을 늘 변함없이 맛볼 수 있다. 

입구에서부터 정갈하고 고급스럽다. 보리굴비 전문점인 만큼 특유의 짭짤하면서 고소한 비린내가 코끝을 찌른다. 이곳은 개인밥상으로 제공된다. 신성동 인근에는 해외에서 생활했거나 유학을 다녀온 연구자들이 많기 때문에 이들의 특성에 맞게 공동밥상보다는 개인밥상으로 대접한다. 

주인장이 모든 반찬은 손수 만들 뿐만 아니라 식사를 하는 동안 손님들에게 불편함은 없는지, 간은 맞는지 쉴 새 없이 반응을 살피며 돌아다닌다. 식당에 들어가는 순간부터 식사를 마치는 시점까지 주인장의 세심한 배려가 묻어난다. 

자린굴비의 음식은 적당히 짜지 않은 간간한 맛과 특유의 감칠맛을 더해 밥과 함께 먹으니 밥도둑이 따로 없다. 맛깔스러운 자연 밥상을 통해 보양식에 버금가는 건강해지는 느낌을 받는다. 

굴비는 단백질이 풍부해 영양식으로 손색이 없다. 또한 비타민 A와 D가 많아 야맹증을 예방하고 눈의 피로를 해소하는 데도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굴비는 살이 연하고 소화가 잘돼 소화기관이 약한 노약자나 어린아이가 먹기에 부담이 없다.  임금님 수라상에 올렸을 정도로 최고의 맛이라고 인정받은 굴비 한상, 자린굴비에서 맛보시길 추천한다.  

보리굴비 정식 점심 특선은 1만8000원이다.<사진=대덕넷>보리굴비 정식 점심 특선은 1만8000원이다.<사진=대덕넷>

밥 한 그릇 뚝딱 사라지는 매콤칼칼한 갈치조림.<사진=대덕넷>밥 한 그릇 뚝딱 사라지는 매콤칼칼한 갈치조림.<사진=대덕넷>

갈치조림에 갈치살이 통통하게 올라와 있다.<사진=대덕넷>갈치조림에 갈치살이 통통하게 올라와 있다.<사진=대덕넷>

수제 튀김을 통째로 올린 왕새우튀김.<사진=대덕넷>수제 튀김을 통째로 올린 왕새우튀김.<사진=대덕넷>

꼬들꼬들 붙지 않는 잡채는 기본 메뉴로 나온다.<사진=대덕넷>꼬들꼬들 붙지 않는 잡채는 기본 메뉴로 나온다.<사진=대덕넷>

아삭아삭한 샐러드도 기본 메뉴로 나온다.<사진=대덕넷>아삭아삭한 샐러드도 기본 메뉴로 나온다.<사진=대덕넷>

자린굴비 내부 모습.<사진=대덕넷>자린굴비 내부 모습.<사진=대덕넷>

자린굴비 외부 모습.<사진=대덕넷>자린굴비 외부 모습.<사진=대덕넷>


상호자린굴비  전화번호042-863-3392  영업시간매일 11:30 - 21:0015시-17시 브레이크 타임  휴무일요일  주소대전 유성구 신성남로 31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