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기청, 일본·중국 사이버 수출 확대

올해부터 일본·중국 등지에 대한 사이버 수출이 확대될 전망이다.

중소기업청은 중소기업들이 월드컵 특수 활용과 지리적으로 인접한 일본·중국 등지에 대한 사이버 수출을 확대키 위해 '코리안 마켓플레이스(www.koreasme.org)'에서 기존 한글·영어 이외에 일어·중국어 등 다국어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중기청은 중소기업진흥공단과 공동으로 지난해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코리안 마켓플레이스'를 일본어로 전환해 1만5천1백37개 기업홈페이지를 일본어 사이트로 구축했으며 7백2개 기업에 중국어·일어 등 다국어 홈페이지 제작을 지원해 왔다.

중기청 관계자는 "그간 '코리안 마켓플레이스'를 통한 신규 수출계약 건수는 매년 2배씩 성장해 왔다"며 "올해 말까지 1천여개사 다국어 홈페이지 등 3천개사의 외국어 홈페이지를 신규로 제작, 10만여 상품의 외국어 전자카달로그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42-481-4467
 
김영중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